본문 바로가기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수출기업에 과도한 부담”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수출기업에 과도한 부담”

[산업일보]
한국무역협회와 유럽한국기업연합회(KBA Europe)가 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에 대한 한국 수출기업의 우려사항을 담은 의견서를 16일 오전 10시(한국시간) EU 집행위에 제출했다.

무역협회는 의견서를 통해 “CBAM 입법안은 세계무역기구(WTO) 규범에 불합치할 가능성이 높으며, 우리 수출기업에 과도한 경제적·행정적 부담을 초래할 것”이라며 “EU가 차별적이고 무역 왜곡적인 CBAM을 도입하려는데 우려가 크며 일방적인 조치를 지양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글로벌 공조의 방법을 함께 모색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EU 탄소배출권 거래제도(EU-ETS)와 연계된 CBAM은 WTO 규범의 최혜국 대우와 내국민 대우 원칙을 위반할 가능성이 높고 환경을 위한 일반예외 적용도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EU 역내 기업은 탄소저감 능력에 따른 배출권 판매 및 제도의 예외가 적용되고 보조금 지급 등이 가능한 반면, 제3국 수출기업은 이러한 혜택을 누리지 못해 상대적인 차별을 받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어 기업들이 겪게 될 과도한 경제적, 행정적 부담에 대해서도 전달했다. CBAM 도입에 따라 제3국 수출자들은 제품 생산 과정에서의 탄소배출량 등 정보를 정기적으로 EU 당국에 제출해야 하는 점이 기업에게 과도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 기업들은 국내 탄소배출권 거래제도(ETS)에 따라 이미 국내에서 지불 완료한 환경비용을 보고하고 입증해야 하는데, 이는 기업에 이중부담이 될 우려가 있다고 했다.

무협 박천일 국제무역통상연구원장은 “특히 탄소배출량이 많은 철강·알루미늄 업계에서 CBAM 도입에 대한 우려가 크다”면서 “향후 EU의 입법과정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세부 시행규칙 등을 발표할 때마다 내용을 파악해 우리 업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대변할 계획”라고 밝혔다.

한편, EU 집행위는 지난 7월 14일 CBAM 입법안을 공개한 후 이달 18일까지 이해관계자들의 의견(feedback)을 수렴하고 있다. 수렴된 의견들은 추후 입법과정에서 유럽의회 및 이사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