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기차 vs 수소차, 대세가 될 차는?…“둘 다”

친환경차 보급 걸림돌 ‘충전 인프라’, 기술적 문제 아닌 ‘인식’ 변화 필요

[산업일보]
“미래에는 전기차와 수소차가 공존하는 세상이 올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액화수소 전문기업 하이리움산업(주) 김서영 대표는 18일 스타트업 행사 ‘컴업(COMEUP) 2021’에서 열린 파이어사이드챗(노변담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기차 vs 수소차, 대세가 될 차는?…“둘 다”

김서영 대표는 ‘배터리의 전환은 이루어질까?’라는 주제로 열린 파이어사이드챗에서 (주)에이치투 한신 대표와 배터리 및 수소 시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 대표는 최근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기차, 수소차가 주목받고 있다며 “지난 100년간 휘발유차와 디젤차가 모두 사용된 것처럼 앞으로 전기차와 수소차도 함께 쓰이는 세상이 올 것”이라고 했다.

다만, 활용되는 분야는 다를 것으로 전망했다. 김 대표는 승용차 등은 배터리를 활용한 전기차로 바뀌고, 트럭이나 기차, 버스, 선박, 항공기 등의 대형 모빌리티는 수소를 활용하는 방향으로 변화할 것이라며 “전기차와 수소차 중 한쪽만이 대세가 된다고는 볼 수 없다”고 언급했다.
전기차 vs 수소차, 대세가 될 차는?…“둘 다”
(주)에이치투 한신 대표와 하이리움산업(주) 김서영 대표(오른쪽)

이러한 친환경차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서는 충전 인프라가 필요하지만, 부족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는 전기차 보급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수소차 역시 마찬가지다. 한신 대표가 수소차 및 수소 충전스테이션의 관계를 전기차·전기차 충전소와 유사한 양상으로 이해할 수 있을지에 대해 묻자 김 대표는 “수소차 보급이 훨씬 어려운 상황”이라고 짚었다.

전기차 충전소에 대한 대중의 인식은 나쁘지 않은 편인 데 비해, 수소 충전소의 경우 폭발 등에 대한 불안이 높아 설치 장소 마련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해 김 대표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인식이 개선되면 수소차 보급도 원활해질 것”이라면서도 “대중들의 우려를 없애려면 수소 기술이 위험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안전한 제품 개발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