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스프, 신설 합작사 통해 중국 내 급성장 중인 전기차 분야 공략

바스프, 신설 합작사 통해 중국 내 급성장 중인 전기차 분야 공략

[산업일보]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중국 배터리 소재 선두기업 샨샨(Shanshan)과 함께 설립한 배터리 소재 합작사 ‘BASF Shanshan Battery Materials Co., Ltd.’가 중국 정부의 최종 승인을 마쳤다고 6일 발표했다. 합작사는 바스프와 샨샨이 각각 지분 51%, 49%를 보유한다.

신설 합작사는 기존 샨샨이 운영 중이던 회사에 바스프의 투자로 설립됨에 따라 이미 중국 후난과 닝샤 등지에 4곳의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1천600명이 넘는 임직원이 근무중이다. 원재료, 전구체(PCAM), 양극활물질(CAM), 배터리 재활용을 포함한 배터리 소재의 전 밸류체인에 걸쳐 중국내에서 확고한 지위를 갖고 있다.

이번 합작을 통해 바스프는 뛰어난 기술 및 개발 능력, 글로벌한 운영 체계와 더불어 원재료 공급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제공하게 된다. 여기에 샨샨은 배터리 소재 분야에 대한 깊은 전문 지식과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 스케일업 (scale-up) 역량을 결합함으로써, 합작사는 글로벌 소비자 가전 및 에너지 저장 부문에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 공략에 주력한다는 생각이다.

바스프와 샨샨은 오는 2022년까지 연간 90 kMT(킬로톤)에 달하는 양극활물질 생산 능력을 갖추기 위해 합작사의 지속적인 성장에 힘쓸 예정이다.

바스프 이사회 멤버인 마커스 카미트(Markus Kamieth) 박사는 6일 배포한 자료를 통해 '중국에서의 이번 투자를 통해 우리는 세계 최대 배터리 시장의 니즈에 이상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중국 시장에서의 탄탄한 입지를 발판으로 글로벌 배터리 소재 시장에서의 성장을 더욱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정용강(鄭永剛, Yonggang Zheng) 샨샨그룹 회장도 같은 자료에서 '“바스프와 협력하면서 새로운 합작사를 더욱 성장시킬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로써 바스프와 샨샨은 전기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고, 중국 및 글로벌 고객들에게 최고의 제품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스프는 고객 접근성 향상,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 지속가능한 원재료 조달에 집중하며 글로벌 사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장해오고 있다. 샨샨과의 협약이 성사됨에 따라 바스프는 2022년까지 연간 160 kMT(킬로톤)의 양극활물질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으며, 글로벌 배터리 소재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전략적 로드맵 실현의 중요한 마일스톤을 달성하게 됐다. 바스프는 글로벌 제조 및 R&D 역량을 바탕으로, 모든 주요 시장에서 효율성, 접근성 및 시너지 효과를 강화함으로써 배터리 셀 제조사와 OEM 고객에게 맞춤형 양극활물질을 제공할 예정이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