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차량용반도체 산업역량 키운다

[산업일보]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수급차질이 빚어지면서 폭스바겐·도요타 등 글로벌 완성차사 대부분에 생산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차량용반도체 세계 3위인 르네사스 공장 화재 등으로 수급 불안감이 심해진 상황이다.

국내 역시 한국GM(2월 2주~)에 이어 현대차·기아 역시 일부 생산차질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미래차-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이하 협의체)' 2차 회의를 개최, 국내 차량용반도체 수급동향 및 정부의 단기지원 진행 상황에 대한 점검과 함께 자동차-반도체 기업간 구체적 연대·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지난 3월 4일 협의체 발족 이후 ▲차량용반도체 대책 발표 ▲자동차-반도체산업협회간 협력MOU 체결 ▲과장급 실무회의 등을 통해 업계와 긴밀히 협의하며 대책을 모색해 왔으며, 그간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차량용반도체의 차질없는 조달을 위해 국제협력, 신속통관, 자가격리면제 신속심사, 수급애로 기업의 교섭 지원 등을 추진해 왔다. 민관 협력채널을 활용해 다수의 반도체를 위탁생산하고 있는 대만을 포함한 주요 국가, 기업, 협회 등과 긴밀히 협의 중이다.

특히 대만 측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차량용반도체 수급불안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TSMC 등 대만 내 주요 파운드리社는 생산공정 등에 대한 자체 조정을 통해 생산라인 가동률을 102~103%로 2~3% 가량 확대해 공급량을 증가시킨 것으로 파악된다.
▲신속 통관_2월17일~3월31일 차량용반도체 부품과 직·간접 관련된 15개 사의 총 5천549건에 대해 신속 통관을 지원함(총 2.4억 불 규모) ▲자가격리면제 신속심사_2월 이후 현재까지 차량용반도체 조달 관련 출·입국 9건(출장 기업인 16명)에 대한 자가격리면제를 신속 심사·지원 ▲수급애로 기업 교섭 지원_3월 A社(국내 수요기업) 요청으로 B社(해외 반도체 기업), C社(해외 반도체 패키징기업)와의 협의를 측면 지원해 스티어링 표준센서 수급애로 해결을 지원함(18만 대 분량)
이번 차량용반도체 수급불안은 전세계적인 반도체 수급 불일치에 의한 것이어서 단기간에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정부는 업계 요구에 맞춘 다양하고 실효성 있는 단기 지원방안을 지속 모색해 추진할 예정이다.

차량용반도체 부품·모듈 긴급 사업화
국내기업이 개발을 완료한 후 수요기업(자동차·부품사)과의 성능평가를 희망하는 품목 10여개를 발굴했다.

발굴된 품목은 전력반도체, 주행영상기록장치용 반도체 등으로, 비록 금번 수급불안 사태의 핵심원인인 MCU(전장시스템 제어칩)는 아니지만, 국내 차량용반도체 산업역량 강화를 위해 자립화가 필요하고, 단기간에 사업화가 가능한 품목들이다.

향후 추가 수요조사, 사업공고(4~5월 예정), 선정평가위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발된 품목에 대해서는 소부장 양산성능평가지원사업(‘21년 400억 원)을 통해 우선 지원할 생각이다.

중장기 차량용반도체 협력모델 발굴
자동차-반도체기업이 연계·협업할 수 있는 협력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상향식(Bottom-up) 및 하향식(Top-down)으로 협력모델을 발굴·협의하고 있다.

Bottom-up 협력모델
▲인포테인먼트용 AP(Application Processor), 이미지센서 등 국내기업이 이미 역량을 갖춘 분야는 중장기 적용방안 협의 중이며, ▲차세대 전력반도체 등 완성차 기업의 개발·내재화 수요가 있는 분야도 발굴 추진하고 있다.

Top-down 협력모델
협의체 간사기관(한국자동차연구원) 중심으로 향후 기술개발 방향에 부합하는 협력모델 및 품목을 발굴 중이다. 추후 수요-공급기업과의 협의를 거쳐 구체화 하기로 했다.

중장기 기술로드맵 수립 착수
차량용반도체 자립화 촉진 및 기업간 협력 가속화를 위해 이달 중으로 민·관 합동 '중장기 차량용반도체 기술개발 로드맵' 수립에 착수할 계획이다.

▲차량용반도체 시장동향 및 전망 ▲주요국 및 주요기업 동향 ▲주요 기술특허 분석 ▲국내 기술수준 및 유망기술(생태계 구축 시나리오) ▲기술개발 방향 등에 대해 조사·분석하고 자동차 주요 도메인별 4개 분과(파워트레인, 샤시·안전·자율주행, 차체·편의, 인포테인먼트)를 구성하고 올해 내로 로드맵 수립을 완료하기로 했다.

특히, 높은 신뢰성이 요구되고 개발난이도가 높아 자립화율이 낮은 파워트레인 및 샤시·안전·자율주행 분야에 대한 국내 산업생태계 구축 시나리오 모색에 주력키로 했다.

회의를 주재한 산업부 강경성 산업정책실장은 “차량용반도체 수급차질로 인한 국내기업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동 협의체를 통해 자동차-반도체 업계간 연대·협력 품목이 구체화되고 있다”며 “국내 차량용반도체 관련 기술개발 지원, 인프라 구축, 시제품 제작 지원 및 투자지원 강화 등 국내 차량용반도체 산업역량 강화를 위한 산업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