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해외 M&A 통해 확보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해외  M&A 통해 확보

[산업일보]
정부가 해외 M&A를 통한 핵심 소부장 기술 확보에 적극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원준、SK실트론, DL(구 대림산업), CJ제일제당, SK종합화학 등 5개 기업이 해외 M&A를 통해 100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 5개社는 2020년 1월 최초 도입된 ‘소부장 외국법인 M&A 세액공제’ 신청을 위해 최근 산업부로부터 피인수 기업의 생산 품목이 100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관련 품목임을 확인받았다. 법인세 신고시 인수가액의 5%(대기업)에서 최대 10%(중소기업)에 해당하는 금액에 대해 세액공제를 신청할 계획이다.

정부는 산업 생산에 필수적 중요성을 가진 핵심 소부장 품목의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기술개발을 통한 자립화 방식 외에 M&A, 투자유치, 수입다변화 등 다각적인 정책을 병행 추진 중이다.

국내 기술 확보가 어려운 핵심 소부장 품목에 대해서는 해외 기술보유 기업과의 M&A를 통한 기술 확보를 촉진하기 위해 M&A 추진을 위한 대상 기업 발굴 및 정보 분석 지원, M&A 실행을 위한 인수금융 유동성 지원, M&A 성사 이후 인수금액에 대한 세액공제, 인수기술 최적화를 위한 후속 R&D 등 소부장 기업의 M&A 전 주기를 밀착 지원해오고 있다.

이들 기업이 M&A를 통해 확보한 소부장 기술은 개발 난이도가 높고, 그간 미국·일본·독일과 같은 소수 기술선진국이 글로벌 공급망을 독과점하고 있던 분야로, 핵심 소부장 품목에 국내 기업들의 진출이 본격화하고 있다.

배터리 소재 열처리 장비 업체인 원준은 M&A를 통해 탄소섬유 열처리분야 선진 기술뿐만 아니라 해외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인력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그간 대부분 일본 등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하고 있던 국내 첨단소재 열처리 장비 시장에서 일본 업체와 경쟁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배터리, 연료전지 분야 글로벌 공급망 참여 확대를 추진 중이다.

SK실트론은 듀폰社 실리콘 카바이드 사업부 인수를 통해 미국, 유럽이 주도하는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 본격 진출할 기반을 마련했으며, 기존 듀폰이 독점한 기술과 고객 기반을 활용해 SiC 기반 전기차·통신용 전력반도체 시장 선점을 꾀하고 있다.

DL은 크레이튼社 고기능성 고무 사업부 인수를 통해 고기능 탄성 소재 및 부품 생산 원천기술 관련 700건 이상의 IP를 확보했으며, 향후 고기능성 의료소재, 코팅 첨가제 등 유망 고부가 소재의 국산화가 기대된다.

CJ제일제당은 효소 생산 전문기업 유텔社 인수를 통해 미국 R&D센터와 중국 내 2개 생산공장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자체 R&D 대비 기술확보 기간을 최소 2년 이상 단축했고, 소수 외국 기업이 독점한 글로벌 효소시장에도 빠르게 진입할 계획이다.

SK종합화학은 세계 최고 수준의 아르케마社 고기능성 폴리머 제조 기술을 확보해, 그간 100% 수입에 의존했던 기능성 접착수지의 공급망 안정에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확보한 특허, 기술인력을 활용해 경량화 재활용(Recycle) 플라스틱 등 친환경 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같은 사례는 산업부가 지난 1일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에서 한국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와 함께 개최한 '소재·부품·장비 개방형 기술확보 성과 포럼'에서 발표됐다. 이날 행사는 2019년 7월 일본 수출규제 이후 ▲소부장 M&A 주요 성과와 지원정책을 소개하고, ▲M&A를 통해 소부장 기술확보에 성공한 기업들의 생생한 경험담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해외 M&A에 관심있는 소부장 기업, 회계법인 및 법무법인 등 소부장 M&A 업계 관계자 총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20년 해외 M&A에 성공한 4개 기업이 M&A 과정에서 겪었던 경험과 애로사항, 성과 등을 직접 발표함으로써 소부장 기업들이 해외 M&A 추진을 적극 고려하는 계기가 됐다.

행사에 참석한 산업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 이경호 국장은 축사를 통해, “해외 M&A를 통한 핵심 품목의 공급안정성 조기 확보 및 글로벌 공급망 참여 확대가 가시화 되고 있다” 면서, “소부장 기술확보 성과는 산업 전반에 파급돼 산업강국으로 도약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소부장 기업의 해외 M&A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올해 신규로 소부장 핵심전략기술을 보유한 해외 M&A 후보기업 DB를 구축해 희망하는 기업에 제공하고, 자체 M&A 역량이 취약한 중소·중견기업 등을 대상으로 M&A 전문가 자문 비용 등을 지원 할 계획이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