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전기연구원,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과 지역기업 지원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과 함께 지역기업 지원키로

한국전기연구원,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과 지역기업 지원

[산업일보]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과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이 창원 강소특구에 참여하는 13개 기업의 연구소기업 전환을 추진한다.

한국전기연구원은 ㈜상영마그네트, ㈜이플로우, 헥스(주), ㈜지유, ㈜유니팩토, ㈜디인사이트, ㈜수퍼제닉스, ㈜브이에이엠, ㈜이레이, ㈜마그네틱 파워트레인, ㈜펄스락, ㈜시그너스, ㈜로보틱박스)들과 유대관계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연구원 창원본원에서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가한 기업들은 연구소기업 전환을 추진, 지난해 2배에 가까운 일자리 창출(24명에서 46명)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첨단기술기업 지정 등의 실적을 달성했다.

창원 강소특구는 KERI가 보유한 ‘지능전기 기술(AI, 스마트 팩토리 등)을 기계 산업에 적용해 스마트 제조 혁신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핵심 사업이다. 현재 KERI는 기술핵심기관으로서 공공기술의 이전 및 사업화를 담당하고 있고,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과 함께 강소특구와 관련한 다양한 기업지원 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15개 기관 및 기업은 창원 강소특구 활성화를 위한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형성한다. 산업 현장의 목소리와 각종 애로사항을 상시 공유하고, 이를 해결 및 지원하기 위한 기업지원 사업을 공동 발굴하는 등 지역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혁신 생태계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제품 경쟁력 강화-지역기업 성장–창원 강소특구 활성화’로 이어지는 선순환 프로세스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KERI 유동욱 원장 직무대행은 “창원 강소특구만이 가진 강점은 국내유일 전기전문 연구기관인 KERI가 보유한 우수한 인력, 기술, 장비 인프라를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이번 협약을 토대로 기업들이 성장하고, 창원 강소특구가 활성화되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