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종 규제자유특구, 자율주행 25일부터 본격 착수

세종 규제자유특구, 자율주행 25일부터 본격 착수

[산업일보]
내년 8월까지 세종 중앙공원, 주거단지 등에서 ‘승객 탑승 셔틀서비스’ 등의 상용화 기반이 마련된다. 자율주행 기술력과 안전성을 검증한 후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세종특별자치시(이하 세종시)는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확보 등을 위해 25일부터 ‘세종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이날 도심공원 자율주행 실증 현장인 세종 중앙공원을 방문해 세종시장, 행복청장, 자율주행 기업 등과 소통 간담회를 개최하고 현장 시승을 통해 안전성 등을 점검했다.

그동안 세종특구는 도심공원 자율주행, 주거단지 저속 자율주행, 일반도로(BRT) 고속 자율주행 등 3개 구간의 자율주행 실증 준비를 위해 자율차를 제작하고 차량 위치측정 기술력 향상, 안전 매뉴얼 수립, 안전점검위원회 구성, 책임보험 가입 등 안전성 확보에 주력해 왔다.

실증 지원을 위해 세종시 산학연클러스터센터에 AI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시스템’을 구축해 중앙공원에 자율주행 전용도로와 안전시설(돌발상황검지기, 보행자검지기 등) 등을 조성했다. 국내외 역량 있는 자율주행 관련 팬텀AI코리아, 오토너머스에이투지, 네이버시스템 등 3개업체가 세종특구에 새로 참여해 국내 미래차 발전에 동참하게 된다.
세종 규제자유특구, 자율주행 25일부터 본격 착수

국내 최초로 대규모 도심공원 내에서 자율주행 셔틀서비스를 실증하며, ㈜언맨드솔루션이 제작한 국산 자율주행차를 9월 중앙공원 개장 전까지 충분히 실증해 안정성이 확보되면 공원 개장과 함께 시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도로에서는 ㈜AI모빌리티의 저속 자율주행차를 세종테크밸리 인근 주거단지 에서 실증하고, 9월에는 BRT도로에서 ㈜오토너머스에이투지의 고속 자율주행차를 실증한다. 여기에는 자일대우 버스 개조(국산), 카니발 개조(국산), 나브야 셔틀(프랑스), 오미오 셔틀(뉴질랜드) 등 다양한 차종을 투입해 세종시 교통상황에 적합한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 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간담회에서 “디지털 인프라의 핵심은 5G와 기반사업간 융복합인 만큼, 자율주행 V2X(차량·사물통신) 주요 기술로 주목받는 ‘5G 28Ghz 밀리미터파’를 세종 특구에 접목해야 하며, 이를 위해 민관이 합심해 5G 기반의 디지털 신산업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남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서도 25일부터 압해대교 일원(전남 목포시~신안군)에서 초소형 전기차 진입금지도로 주행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실증에 착수하며, 초소형전기차, 4륜형이륜차, 농업용동력운반차, 전기자전거, 스마트개인용이동수단 등 다양한 e-모빌리티의 안전성 향상과 기술개발 등을 순차적으로 실증한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