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려지는 발전소 온배수’활용도 저조

에너지 절감, 경제성 확보 방안 논의

‘버려지는 발전소 온배수’활용도 저조

[산업일보]
발전소 온배수가 대부분 바다에 버려지는 등 활용도가 저조, 이에 대한 해법찾기에 정부와 기관이 머리를 맞댔다.

버려지는 발전소 온배수를 주변 농업에 활용해 농민의 소득을 높이고 에너지를 절감하는 방안을 찾기위해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에너지관리공단, 한국농어촌공사가 공동으로 주관한 ‘발전소 온배수 활용촉진방안 세미나’가 19일. 더케이 서울호텔(옛,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렸다.

발전소 온배수는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증기를 식히는 데 사용되며, 규모는 연간 2.4억 기가칼로리(Gcal) (약 320억 톤)에 달하지만 현재 발전소 온배수 대부분은 바다에 버려지고 있으며 활용률은 0.48%(118만 Gcal)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농림부와 공동으로 온배수를 주변 영농단지(시설원예 등)의 난방열원으로 공급해 화훼, 열대과일 등 고부가 작물 생산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며 이를 통해 농가는 에너지비용을 절감*하고 고부가가치 작물 생산에 따른 새로운 소득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세미나에는 관련 부처(산업통상자원부·농림축산식품부·농촌진흥청), 지자체(당진시), 공공기관(에너지관리공단·한국농어촌공사·발전 5사), 영농법인, 농협, 신재생에너지협회 등 관련된 대다수 기관이 참석했다.

이날 발전소 온배수 활용 성공사례(제주 행복나눔영농조합법인), 당진화력 인근 시범사업추진계획(동서발전), 시설원예 도입 및 적용방안(농어촌공사) 발표에 이어 패널토론이 진행된 가운데 영농단지 조성 등 인프라 구축방안, 법인(SPC)설립 및 재원조달방안에서부터 생산농산물 판로확보 등 경제성 확보방법 등에 대해 관련 전문가 의견이 제시됐다.

김준동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인사말을 통해 “발전소 온배수활용사업은 에너지절감뿐만 아니라 농가소득 증대에도 이바지 할 수 있는 사업모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세미나가 발전소 온배수 활용사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 본격적으로 확산되는 계기를 기대한다”며 “세미나에서 제기된 애로사항은 관련부처․기관간 협업을 통해 조속히 해결하는 등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지난달 기후변화대응 에너지 신산업 창출방안의 하나인 온배수 활용방안을 발표(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하고 발전소온배수를 신재생에너지원으로 인정하는 신재생에너지법 시행령 개정령(안)을 입법예고 했다.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