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시티 구현의 핵심기술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개별 도시 단위의 디지털 트윈에서 순차적으로 모델 가용 범위 확대해야

스마트시티 구현의 핵심기술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산업일보]
세계 각국의 공장에서는 제품의 수명주기 전반에 걸쳐 도출되는 데이터의 흐름을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구축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 디지털트윈 기술은 실시간 모니터링과 시뮬레이션 구현 등이 가능해 도시 분야에 적용시 도시 정책과 행정 등을 보다 효과적으로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의 주간기술동향 '스마트시티 관련 디지털 트윈 국내외 동향 및 시사점' 보고서는 최근 도시계획의 가장 큰 화두는 스마트시티로, 최첨단 ICT를 활용해 도시민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미래 도시상이라며, 이러한 도시 구현의 핵심 기술로 디지털 트윈이 주목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대표적인 해외 도시의 디지털 트윈 구현사례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도시 전체를 온라인 세계로 옮겨 만든 도시 모델 및 협업 데이터 플랫폼 버추얼 싱가포르(Virtual Singapore)를 구축 후 지속적으로 그 기능을 업데이트해 성능을 향상시키고 있다.

또한, 영국은 항공 이미지를 이용한 3D 모델링으로 도시를 정교하고 현실적으로 디지털화한 브이유시티(VU.CITY)를 선보였는데 건축설계 또는 도시계획에 있어 구체적인 시뮬레이션을 통해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해외의 스마트시티 구축사례도 우리나라의 버추얼 서울(Virtual Seoul) 등과 같이 개별 도시 단위의 구축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도시권이라는 공간적인 단위를 고려해볼 때 개별 도시를 넘어서 권역적으로 모델을 구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에 구축한 개별 도시 단위의 디지털 트윈을 중심으로 하면서, 순차적으로 모델 가용 범위를 확대해 효과적인 공간적 의사결정과 스마트한 국토 관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원정 기자 sanup20@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