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기오염으로 인한 뇌졸중과 올바른 뇌졸중 대처법

대기오염으로 인한 뇌졸중과 올바른 뇌졸중 대처법
[산업일보]
겨울과 같이 추운 날씨에 뇌졸중의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렇지만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이 뇌졸중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것은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사실이다.

요즘 같이 미세먼지를 비롯한 심각한 대기오염이 이어지고 있는 시점에서는 뇌졸중에 더욱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구체적인 증상은 어떻게 나타나는지, 혹은 증상이 발현됐을 때 대처 방법은 무엇인지 명료히 인지하는 것이 좋다.

대한뇌졸중학회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한국에서는 2018년 약 11만 명의 새로운 뇌졸중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고 한다. 뇌졸중은 환자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많은 고통과 부담을 준다. 그렇지만 대기오염에 노출될 시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 등 구체적인 원인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실제로 일부 연구에서는 ‘대기오염이 상대적으로 적은 유럽이나 북미 국가들에 비해 대기오염이 심한 아시아 국가의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9배까지 올라간다’는 보고가 있을 만큼 대기오염 문제는 뇌졸중 발생에 비교적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대기 중에 혼재하는 오염 물질들은 인체 기관 중 폐와 기관지에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혈관 내 반응으로 혈전을 만들어 혈액의 흐름을 방해할 가능성도 높다. 이러한 양상은 곧 뇌졸중이나 심장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오염 지수가 높은 날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부득이 외출을 해야 한다면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 등을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평소 다량의 담배를 피우는 흡연자라면 금연을 하는 것이 권장된다. 고령자나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뇌졸중 위험인자가 있는 경우 독감이나 폐렴에 대한 예방접종을 하는 것도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된다.

뇌졸중에 대한 조치와 골든타임 대처법은 ‘대.상.표.시’ 라는 줄임말로 정리할 수 있다.
▲대: 대화가 자연스럽게 이뤄지지 않는다(말을 걸어 보았을 때, 대답을 하지 못하거나 어눌하게 대답한다) ▲상: 상지의 마비증상이 있다(양손을 들어 만세 자세를 요구할 때에 한쪽 팔이 올라가지 않는다) ▲표: 표정이 특정 한 쪽만 이상하게 드러난다(웃는 표정을 지어보라고 요구하면, 한쪽 얼굴만 표정이 바뀐다) ▲시: 시간이 가장 중요하다(발견 즉시 바로 구조대에 신고하고 응급 조치를 취한다).

뇌졸중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단연 ‘시간’이다. 발병 후 얼마나 짧은 시간 안에 치료를 받았는가에 따라 회복의 경과에 영향을 많이 받는 질병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대기오염과 겨울철 뇌졸중의 연관성 여부를 잘 인지하고, ‘대.상.표.시’ 줄임말로 대처법을 숙지해 혹시 모를 상황에 적절히 대응하는 것이 관건이다.

만약 뇌졸중이 발생했다면 빠르게 대처함으로써 그 정도를 줄이고 치료를 잘 받는 것이 발병 후 환자가 가지게 될 후유증을 최소화하는 바람직한 대처 방법이 될 것이다.

도움말: 경기도 시흥서울대효요양병원 김수곤 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