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연금, 일본 전범기업에 1조2천300억 원 투자

유승희 의원, 배상 판결 부정하는 일본 전범기업 응징해야

[산업일보]
한국 대법원의 배상 판결조차 부정한 전범기업 만큼은 투자 제한이나 수의계약 금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성북갑·3선)은 28일 이 '한국투자공사법', '국민연금법',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등 3건의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유승희 의원이 한국투자공사, 국민연금, 조달청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는 6월 말 현재 미쓰비시 계열사 포함 46개 일본 전범기업에 5천321억 원을 투자하고 있으며, 국민연금도 2018년 일본 전범기업 75곳에 1조2천300억 원을 투자했다. 75개 종목 중 63개(84%) 전범기업이 마이너스 수익률 기록했다.

최근 10년간 정부 부처 및 산하기관의 수의계약에 의한 일본 전범기업 물품 구매건수는 3천542건, 구매금액은 943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 의원은“우리 국부펀드와 국민연금이 일본 전범기업에 투자하고, 정부가 그 기업들과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것은 국민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국무총리실 산하‘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희생자 등 지원위원회'(2010-2015)가 집계한 일본 전범기업 299개 리스트가 있지만, 한국 정부가 공인한 리스트는 아니다. 해당 기업 수가 적지 않아 그 기업 모두를 전범기업 대상에 포함시킬 경우 일본과의 추가적인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유승희 의원은“현 상황에서 가장 적절한 방안은 최소한 우리 법원이 배상 판결을 확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부인하는 일본 전범기업을 우선적으로 대상 기업에 포함시켜 한국투자공사와 국민연금의 투자를 제한하고 정부의 수의계약 체결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