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향토뿌리기업, 지역산업 영위 원동력

100년 장수기업 육성 전략 마련

향토뿌리기업, 지역산업 영위 원동력


[산업일보]
경상북도는 지역의 산업유산이면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발전에 공헌하고 있는 향토뿌리 기업 육성방안을 발표했다.

향토뿌리기업은 지역의 대표성이 강한 산업을 대를 이어 영위하면서 무형의 전통적 가치를 계승하고 있는 30년 이상 된 기업이나 산업체를 말한다.

이번 육성방안의 주요내용은 향토뿌리기업의 산업·문화·사회적 가치 제고와 100년 장수기업을 육성하는 3대 전략과 10대 추진과제로 마련됐다.

우선 ‘홍보 및 네트워크 구축’으로 회화·사진전시회, 향토뿌리 기업 방문의 날 운영, 체험관 조성으로 관광자원화, 국·내외 장수 기업과 교류를 통해 세대공감의 장을 마련하고 향토뿌리기업의 인식과 가치도 제고한다.

자생적 발전을 위한 인프라 조성으로 올해의 향토기업인償 운영, 자금지원 우대하는 한편, 경상북도 공동브랜드‘실라리안’상설매장, 도 농·특산물 쇼핑몰 ‘사이소’ 입점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속가능한 성장 사다리 구축’을 위해 향토소재 아이디어 상품화, 상품 및 포장디자인 개발, 생산공정 개선, 위험한 작업환경 정비 등을 지원해 100년 장수기업으로 성장디딤돌을 마련한다.

도에서는 지난해 향토뿌리기업 27개, 산업유산 8개를 선정해 인증서 수여, 홈페이지 제작, BI제작, 지원조례 제정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올해도 추가 선정 공모를 거쳐 현장 실사중이며 오는 9월말까지 선정할 계획이다.

이병환 도 일자리투자본부장은 “앞으로 지속적으로 향토기업을 발굴해 전통과 공존하고 문화가 흐르는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주희 기자 cjh2952@kidd.co.kr

산업2부 천주희 기자입니다. 서울과 수도권 일대 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은 정보를 가지고 여러분 곁에 다가서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