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1월22일] 미국 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 출발(LME Daily Report)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11월22일] 미국 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 출발(LME Daily Report)

미국 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 40년 최대

기사입력 2022-11-23 07:05: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11월22일] 미국 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 출발(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22일 비철금속 시장은 중국의 코로나 상황 악화가 지속되는 가운데에서도 미국 증시가 반등하며 품목별로 다른 모습을 연출했다.

추수 감사절을 앞두고 올 들어 6번째로 거래량이 적었던 것으로 나타난 뉴욕 증시는 중국 코로나19 상황이 더욱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상승 출발했다.

베스트 바이 등 소매 판매 업체들이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다만 중국의 재개방에 대한 기대로 개선됐던 위험 선호 현상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다시 위축되고 있다는 점은 가격 상승에 저항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장 종료 후 발표될 FOMC 의사록 역시 투자자들을 관망세로 이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에는 변화를 줄 가능성이 있지만 결국 최종 금리 목표는 더 높아질 수 있다는 점을 불안 요소로 꼽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 국채 금리는 10년물과 2년물의 금리 차이가 -70bp를 넘으면서 40년 최대를 기록했다.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게 되면 단기로 예금을 받아 장기로 대출을 하는 은행이 투자를 꺼리게 되고 이로 인해 경기 침체가 올 수 있다.

실제로, 1970년대 이후 미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이 6차례 있었는데 모두 6개월에서 18개월 사이에 경기 침체가 찾아왔다. 다만 시장에서는 경기 침체 자체가 가격에 반영돼 있다는 주장도 있어 새로운 가격 변동 요소로 어느 정도 작용할 지는 미지수다.

23일 비철금속 시장은 관망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의사록 발표 이후 조금씩 가겨이 방향을 결정할 것으로 사료된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