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출입銀, 20억 달러 미달러화·유로화 동시발행

수출입銀, 20억 달러 미달러화·유로화 동시발행

[산업일보]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은 전 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총 20억 달러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그린본드는 채권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 용도를 대체에너지, 기후변화 대응 등 저탄소·친환경산업 지원에 한정시키는 특수목적채권이다.

지난 11일 3년 만기 유로화 표시 8.5억 유로를 발행한 데 이어 미국 휴일 다음날인 12일 7년 만기 미달러화 표시 10억 달러를 순차적으로 발행했다. 발행대금은 수은 ESG 채권 프레임워크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등 한국 기업의 그린뉴딜 사업지원에 사용한다. 수은은 이번 발행을 통해 성공적 외평채 발행의 모멘텀을 이어가며한국 경제에 대한 해외 투자자들의 견고한 신뢰 및 투자수요를 재확인받았다.

특히, 유로화 채권은 유로화 지표금리 상승에도 불구하고, 지난 6일 한국정부가 역대 최저 가산금리로 발행한 외평채 신규물을 벤치마크로 활용해 가산금리를 1년전 대비 20bp 낮추며 마이너스 금리 발행을 이어나갔다.

달러화 채권의 경우, 외평채를 통해 확인된 한국물에 대한 높은 수요를 바탕으로 다른 만기(3/5/10년)에 비해 수요가 낮은 것으로 평가받는 7년물 시장에 국내기관으로는 2005년 이후 16년만에 재진입했다. 이를 통해 향후 한국계 달러화 7년물 발행의 벤치마크를 설정하고, 해당 만기를 선호하는 신규 투자자를 새롭게 확보하는 등 투자자도 다변화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채권 발행에는 중앙은행, 국부펀드, 국제기구 등의 투자비중이 45%에 달하는 등 안전자산으로서의 수은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와 그린본드에 대한 높은 관심을 재확인했다.

수은 관계자는 “정부의 외평채에 이어 이번 수은의 글로벌본드까지 성공적으로 발행함에 따라 향후 미달러화 및 유로화 채권 발행을 앞두고 있는 기관에 다양한 만기에 대한 벤치마크를 제시하고, 외화조달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오는 2030년까지 총 200억 달러의 ESG 채권발행을 통해 국내외 ESG채권시장 활성화를 선도하고 글로벌 ESG 우량 투자자를 적극 유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