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상포진, 통증 나타나면 신경치료가 최우선

대상포진, 통증 나타나면 신경치료가 최우선

추운 겨울이 되면 면역력이 떨어져 대상포진 환자가 늘어나 병원 신세를 지는 경우가 많다. 대상포진은 과거 수두를 앓았던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질병으로서, 면역력이 떨어지면 수두 바이러스가 재활성화돼 신경뿌리에서 염증과 손상을 일으키고, 신경줄기를 타고 피부 표면에 발진을 일으키게 된다.

대상포진은 신경줄기가 분포하는 부위라면 어디든 발진과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안면부에 발진과 통증이 발생할 경우, 통증이 극심할 뿐만 아니라 자칫 실명의 위험이 따를 수 있으므로 되도록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관건이다.

일반적으로 피부발진이 발생하기 수일 전 먼저 통증이 나타나는데, 안면부의 포진은 편두통이나 뇌혈관질환, 목이나 어깨의 통증은 목디스크로 오해하기 쉬워 주의가 필요하다. 만약 통증 외에 전신근육통, 미열, 피곤, 무기력감 등과 같은 감기 증상이 수 일간 지속되고 감각 이상, 붉은 반점, 물집 등을 동반할 때는 즉시 통증의학과 등을 찾아 대상포진이 아닌지 진단을 받아야 한다.

대상포진 치료에 가장 중요한 점은 발진이 확인된 지 3일 이내에 병원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3일 안에 대상포진 진단을 받고 일주일간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면 비교적 쉽게 치료가 가능하다. 그러나 이 시기를 놓치면 치료 기간이 늘어남은 물론 대상포진후신경통 위험도 커진다.

대상포진으로 인한 가장 대표적인 합병증은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다. 일부 환자들이 신경통에 대해 "수 천 개의 바늘로 찌르는 것 같다"고 호소할 정도로 통증의 강도가 세다. 특히 노인들은 합병증으로 인해 신경이 손상될 위험도 높아 주의해야 한다.

만약 대상포진 치료 시기를 놓쳐 심한 통증에 시달리고 있거나, 대상포진 후 신경통 가능성이 큰 경우에는 약물치료나 신경치료를 통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이를 방치할 경우 만성 신경통으로 발전해 일상생활에 심각한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적정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발생부위에 따라 대상포진 후 신경통, 안면마비, 청력 또는 시력저하, 뇌수막염 등 심각한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대상포진 치료에 가장 중요한 것은 빨리 병원을 찾는 것이지만, 가장 효과적인 치료는 예방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평소 스트레스를 줄이고 면역력을 높이도록 노력하면 대상포진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최근 들어 60세 이상 노인은 대상포진 병력과 무관하게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받도록 권하고 있으므로 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 경북지역의 경우 대구, 김천, 상주, 안동 등 지역 보건소 및 통증의학과 등의 의료기관을 통해 대상포진 예방접종이 가능하다.

도움말 : 구미 인동 기찬통증의학과 안규열 원장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