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노융합산업 기업 수 늘었다

매출액 상위 10대 품목 나노전자, 나노소재, 나노장비·기기

나노융합산업 기업 수 늘었다

[산업일보]
지난해 국내 나노융합기업 수는 717개, 매출액은 145조1천957억 원으로 집계됐다. 고용인원은 15만1천40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6.5%, 7.5%, 0.4% 증가했다.

나노융합기업중 중소기업이 88.9%(637개)를 차지한다. 나노소재 기업이 333개(46.4%)로 가장 많고, 나노장비·기기 기업이 191개(26.6%), 나노전자 기업이 127개(17.7%), 나노바이오·의료 기업이 66개(9.2%)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국내 717개 나노융합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 나노융합산업조사'결과를 보면, 나노융합산업 매출액(약 145조원)은 그간 130조원 대에서 정체상태를 보이다가 2017년에 사상 처음으로 140조원을 돌파, 145조1천957억 원을 기록했다. 이러한 매출 성장세는 나노소재․나노전자 분야 매출 상승에서 비롯됐다.

분야별로 나노전자 매출액(약 127.7조원, 88%)과 나노소재 매출액(약 13.9조원, 9.6%)이 전체 매출액의 대부분(97.6%)을 차지했다. 나노융합산업의 매출액 상위 10대 품목은 나노전자 5개, 나노소재 4개, 나노장비·기기 1개로 조사됐다.

나노융합산업 전체 매출에서 상위 10대 품목이 차지하는 비중은 96.2% (140조원)이며, 특히 나노전자 분야가 총 매출액의 90.2%(126조원)를 차지 해 특정제품군에 대한 집중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폴리머나노분말, 탄소나노선의 매출이 전년대비 각각 408% (8,010억원), 647%(2조6천억원) 증가했으며, 특히 탄소나노선은 탄소나노튜브(CNT)기술의 사업화 진전에 힘입어 조사 시작 이래 처음으로 매출액 상위 10대 품목에 이름을 올렸다.

같은 해 나노융합산업의 고용인원(151,040명)은 전년대비 소폭(0.4%) 증가했다. 나노바이오 의료(20.9%), 나노전자(0.6%)는 전년대비 증가한 반면, 나노소재는 전년대비 감소(△3.4%) 했고 나노장비기기는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나노융합산업의 석·박사 인력 비중은 43.4%로서, 산업 전체평균(7.9%)에 비해 고급인력 고용비중이 매우 높았다. 나노융합산업의 연구개발(R&D) 투자는 2017년 10조9천665억원으로 전년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전체 R&D 투자액(69조4천55억원)의 15.8%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부는 “최근 나노융합산업의 매출액이 증가하는 등, 다양한 나노융합제품이 제조업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나노융합 산업이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혁신과 성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