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100 가입 기업 협력사 1만개…CBAM으로 영향 더 커질 것

스마트한 RE100 이행 전략 필요

기사입력 2022-05-10 08:03:5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사용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RE100(Renewable Electricity 100)’에 가입을 선언한 기업이 많아지며 그 영향권도 커지는 추세다. 이에 맞춰 기업과 정부가 효과적인 RE100 이행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수정안에 따른 국내 수출기업의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와 한국무역협회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RE100 가입 기업 협력사 1만개…CBAM으로 영향 더 커질 것
충남대학교 전기공학과 김승완 교수

‘강화된 EU 탄소국경조정제도, 한국은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발제를 맡은 충남대학교 전기공학과 김승완 교수는 “CBAM 시행이 본격화되면 탄소의 간접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국내 RE100 가입 기업 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현재 RE100에 가입한 국내 19개 기업만 하더라도 1만2천여 개 이상의 기업과 협력관계에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제도 시행 이후에는 훨씬 더 많은 중견·중소기업들이 RE100의 영향권 안으로 들어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그렇기 때문에 RE100은 국가 경제 전략 및 산업 전략과 깊은 연관이 있다”면서 “하지만 관련 정보들이 제대로 유통되지 않고 있고, 중견·중소기업들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모르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RE100 확대 기조에 발맞춰, 많은 기업들이 효과적인 RE100 이행을 위해 발 빠르게 전략 수립에 나서야 한다고 봤다.

즉각적으로 RE100을 시행했을 경우 무대응 시 보다 비용이 높아지지만, 무대응의 결과로 다른 비용이 상승하는 것을 반영하면 10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RE100을 이행했을 때 비용이 더 낮아지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기업 및 기관이 스마트한 RE100 이행 포트폴리오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10년 간의 전기요금, 배출권 가격, 재생에너지 단가 등을 종합적으로 예상하고 다양한 시나리오에 대비할 것을 제언했다.

아울러, 정부는 ‘많이 설치해야 저렴해진다’는 학습효과를 이용해 재생에너지 발전단가 하락을 유도하고, 실효성 있는 세제 혜택으로 기업의 재생에너지 조달을 앞당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RE100 가입 기업 협력사 1만개…CBAM으로 영향 더 커질 것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 김성환 실행위원장

한편, 이날 행사를 주관한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 김성환 실행위원장은 “RE100은 제조업 전반에 맞닥뜨린 현실”이라며 “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하지 못하면 수출 기회를 잃게 되는 만큼 기후위기 대응을 넘어 산업 경쟁력과도 직결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