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 과학기술 척도, 연구장비산업 수준과 일치”

산·학, 차기 정부에 관련 시스템 구축 등 요구

기사입력 2022-05-06 13:22:2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국가 과학기술 척도, 연구장비산업 수준과 일치”
지난해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 대전'에서 참관객들이 국가 필수 전략기술을 살펴보고 있다

[산업일보]
미래 국가 혁신을 좌우할 과학기술을 대하는 새 정부의 입장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지난 3일 발표한 110대 국정과제에 ‘지방 과학기술주권 확보로 지역 주도 혁신성장 실현’을 포함했다. 인수위는 새 정부의 6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자율과 창의로 만드는 담대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이 같은 국정과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환 과장은 대전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에서 열린 ‘연구장비산업 발전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연구산업진흥단지가 차기 정부의 국정과제 80번에 들어가서 예산 확보에 수월성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연구장비산업에 종사하는 기업‧학계 관계자들은 연구산업진흥법 등을 거론하며 정부에 현장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기업이 살아야 연구장비산업 발전할 수 있어

“산업적인 측면에서 본다면 기업에게 중요한 부분은 시장(Market)이다”

‘연구장비산업 발전을 위한 대토론회’에 참석한 이진근 한국연구산업협회 이사는 기업 입장에서 연구장비산업을 키우기 위한 방법에 초점을 맞췄다.

정부는 기업에게 얼마나 큰 시장을 만들어줄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면서, 다양한 연구소에 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이 이사는 강조했다.

그는 “에너지, 항공‧우주, 국방 등의 분야를 다루는 연구소에 반드시 필요한 게 연구장비”라며 ”여러 산업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면 연구장비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과정에는 기업을 원스톱으로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도 필요해 보인다. 이 이사는 ”현재 기업의 입장에서 특정 사업에 참여하려면 복잡한 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연구장비 지원센터 등에서 기업이 필요한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든다면 기업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구장비산업 발전, 소프트웨어와 인력 양성도 우선순위에 있어야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연구산업진흥법은 연구산업진흥단지 조성 등에 관한 세부기준을 담고 있다. 연구산업기반시설, 연구개발 인프라 등의 설치와 운영을 위해서다.

정종율 충남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연구산업진흥단지 조성 과정에 관해 “연구장비뿐만 아니라 장비 운영 소프트웨어와 장비에서 얻는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한 시스템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연구장비산업은 단순 측정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는 “저희 학교 자체에도 공동 실험 실습관이 있는데, 이곳에 중소기업의 측정 분석 의뢰가 많이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하며 “장비 소프트웨어와 데이터 분석 시스템 개발을 위한 지원 체계를 마련하면, 실증 테스트 베드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내비쳤다.

학계 입장에서는 연구장비 전문 인력 육성도 중요한 부분이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의 ‘R&D시스템의 빅체인지, 연구산업진흥법 제정의 의미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연구산업의 애로사항 중 하나는 우수 전문 인력 양성이다.

정종율 단장은 “연구산업진흥법 정착의 측면에서 연구장비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체계에 정부가 신경을 써주면, 국공립대에서도 연구장비 쪽으로 우수 인재를 키워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