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제조, 스마트에너지, 스마트홈 등 시스템표준화

스마트제조, 스마트에너지, 스마트홈 등 시스템표준화

[산업일보]
디지털뉴딜 시대 융·복합 시스템에 최적화 한 표준 개발을 위해 산·학·연·관 합동 시스템표준화 포럼이 발족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내 표준전문가와 유관기관 관련자가 참석한 가운데, 지난 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전기전자분야 시스템표준화 포럼'을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스템표준화 포럼은 기존 개별 제품·기술 수준의 단순 표준화가 아닌 빅데이터, AI(인공지능), SW(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가 접목돼 스마트화된 복합시스템(System of Systems)에 활용 가능한 표준 개발·지원을 위해 발족됐다.

시스템표준화란 산업계에서 활용되는 개인건강체크 서비스 등과 같은 유스케이스를 분석해 관련한 비즈니스, 기능, 정보, 통신, HW 등의 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새로운 서비스 모델과 표준을 개발하기 위한 신개념의 표준화 방식이다.

스마트제조, 스마트에너지, 스마트홈 등 시스템표준화
시스템표준화 활용사례 (개인건강체크)
국제표준화 기구인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도 높은 상호운용성이 요구되고 통합적인 표준화가 필요한 스마트제조, 스마트에너지, 스마트시티, 저전압 직류송배전(LVDC), 능동형생활지원(AAL) 분야 5개를 시범적으로 선정하고 2011년부터 시스템적 표준화 접근(Systems Approach)을 적용해 표준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시스템표준화의 장점은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기반으로 ▲기 개발 표준 활용 ▲신규 표준 아이템 도출 ▲시스템간 상호운용성 확보 등을 사전에 파악한 뒤 표준화를 추진한다. 기존 개별 기술·제품 표준화 방식에 비해 수요 중심의 체계적인 표준의 개발·활용과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이 용이하다.

초대 포럼의장으로 선출된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이하 KETI) 김영삼 원장은 “국책연구원으로서 그간 중소·중견기업과 공동 개발한 다양한 R&D성과가 시스템표준화에 반영·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포럼은 저전압 직류송배전(LVDC), 능동형 생활지원(AAL) 등 국내 대규모 실증단지가 있는 분야의 시스템 표준을 우선 개발하고, 이에 참여하는 기업에는 신속한 실증과 상호운용성 테스트 기회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단일 제품·서비스 중심에서 생태계 중심의 산업 간 연결․융합형 패러다임으로 전환 중” 이라면서, “이번에 포럼을 발족함으로써 산업계 수요가 반영된 유스케이스를 중심으로 한 시스템표준화 기반을 구축하는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상훈 원장은 “앞으로 정부 및 표준전문가 뿐만 아니라 표준활용 기업들까지 시스템표준화에 참여토록 유도하고 관련 포럼성과가 국내 산업계에 신속하게 전파·확산하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