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승욱 장관 “산업현장에서 직면한 디지털 전환 과제 적극 발굴해 지원할 터”

제2차 산업기술 미래포럼' 개최…신산업 대도약 위한 4N 전략 제시

[산업일보]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등 대내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4월부터 20여 회 진행한 산학연 전문가 토론을 통해 도출된 정책 아젠다(22개)를, 신산업 대도약(Quantum Jump 22)를 위한 4N 전략으로 정리하고, 정부와 국회, 그리고 산업 전문가들이 함께 고민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마련됐다.

9일, 여의도 글래드호텔과 온라인을 통해 제2차 산업기술 미래포럼이 ‘신산업 대도약(Quantum Jump 22)를 위한 4N 전략’을 주제로,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공동 주최,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주관으로 개최했다.

4N은 New gDp(데이터 경제), Net Zero(탄소중립), Next Technology(신기술혁신), Neo Network(네트워크 경쟁력)을 가리킨다.
문승욱 장관 “산업현장에서 직면한 디지털 전환 과제 적극 발굴해 지원할 터”
▲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이 제2차 산업기술 미래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자료=제2차 산업기술 미래포럼 온라인 영상 캡처)

산업통상자원부 문승욱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산학연의 모든 주최들이 산업기술 혁신을 이룰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디지털 경제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그간 추진해온 산업디지털전환촉진법을 오늘 오후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후 통과하면, 후속 조치도 차질 없이 진행해 산업데이터 활용과 보호원칙이 잘 구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10대 주요 업종별 산업디지털산업연대를 통해 산업현장에서 직면한 디지털 전환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 한국판 디지털뉴딜 이행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승욱 장관은 “글로벌 밸류체인 재편에 대응하기 위한 혁신 생태계 조성과 강력한 경제안보 확보에 총력을 다 하겠다.”며 특히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 등 빅3산업을 우리의 확고한 미래 먹거리로 성장시키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재 국회 법사위에서 논의 중인 국가첨단산업특별법을 조속히 제정되도록 노력해서 우리 경제를 책임질 첨단 산업을 파격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문승욱 장관 “산업현장에서 직면한 디지털 전환 과제 적극 발굴해 지원할 터”
▲제2차 산업기술 미래포럼의 패널토론 모습(자료=제2차 산업기술 미래포럼 온라인 영상 캡처)

4N 전략 발제에 이어 진행한 패널토론에는 김우승 한양대 총장(좌장)을 비롯해 산업부 김상모 산업기술융합정책관, KIAT 석영철 원장,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 임정욱 TBT 대표, 천홍석 ㈜트위니 대표이사, 안현실 한국경제신문 AI경제연구소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번 패널토론을 통해 디지털 전환, 탄소중립, 안정적 공급망 구축 등 현재 국내 산업이 직면한 과제의 해결을 위한 정부, 기업 등 각 혁신 주체들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김원정 기자 sanup20@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