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액화수소·헬륨 저장하는 신소재 개발 성공

포스텍, 우크라이나 연구팀과 다성분 합금의 초극저온 변형 거동 분석

액화수소·헬륨 저장하는 신소재 개발 성공
액화헬륨을 활용한 극저온 분위기 챔버 및 (B) 초극저온에서의 다성분 합금의 인장 특성


[산업일보]
여러 원소가 거의 동일 비율로 혼합된 다성분 합금은 기존 하나의 주원소 개념의 합금계를 벗어나 물리야금의 르네상스를 이끈 일종의 혁신이었다. 하지만 액체질소 온도 아래에서 나타나는 다성분 합금의 변형 거동에 대해 알려진 바가 없어 소재의 기계적 신뢰성을 예측하지 못해 극저온 산업으로의 적용이 제한돼 왔다.

대기권 밖 우주에 노출되는 항공우주부품이나 액화수소 저장탱크 등에 쓰일 신소재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국과 우크라이나 연구진의 공동연구로 영하 273 ℃의 극저온에서 합금의 거동에 대한 비밀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김형섭 교수(포항공과대학교) 연구팀이 우크라이나 과학원 극저온 연구소와 공동으로 영하 272.5 ℃의 초극저온에서 다성분 신합금의 미세조직 변화 및 기계적 거동에 대해 해석해냈다고 밝혔다.

다성분 합금은 액체질소 온도(영하 196 ℃)의 극저온 환경에서도 충격흡수 같은 기계적 강도가 뛰어나 해양/선박이나 액화 수소/ 헬륨 저장탱크, 우주/항공 분야 소재로의 응용이 기대되고 있다.

연구팀은 액화수소와 헬륨의 압력 조절로 영하 272.5℃까지의 초극저온을 모사한 환경을 구현하고 개발한 다성분 신합금의 변형거동을 해석해냈다.

극저온 환경을 만들기 위해 사용되는 가장 낮은 온도의 냉매인 액화 헬륨은 끓는점이 영하 268.8 ℃로 이보다 낮은 온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특별한 기술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액화헬륨이 담긴 챔버 안의 기체화된 헬륨을 진공 펌프를 통해 챔버 외부로 배출해 챔버 내부의 압력을 낮춤 으로써 영하 272.5 ℃를 달성했다.

나아가 이러한 초극저온에서 다성분 합금의 내부 온도가 상승과 하강을 반복하는 특이현상이 나타나는 것을 알아내고, 이것이 합금의 구조를 더욱 탄탄하게 변화시켜 강도 향상의 실마리가 됨을 알아냈다.

이렇게 향상된 다성분 합금의 강도는 약 1.6GPa 수준으로 기존 극저온용 합금보다 약 1.5배 정도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극저온 구조용 다성분 합금의 초극저온에서의 변형 거동을 분석함으로써, 다성분 합금의 액화수소/헬륨 저장 탱크 및 우주/항공 분야로의 적용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