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S전선, 국내 최대 높이 172m 초고압 케이블 생산타워 건립

LS전선, 국내 최대 높이 172m 초고압 케이블 생산타워 건립
[산업일보]
LS전선은 동해 제2사업장 내에 국내 최대 높이의 전력 케이블 생산타워(VCV타워_수직 연속압출시스템) 등 최신 시설을 갖춘 해저 케이블 공장을 추가로 짓는다.

LS전선은 26일 강원도 동해 사업장에 약 1천859억 원을 추가 투자, 해저 케이블 사업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오는 10월 착공, 2023년 4월 완공 예정인 해저 케이블 생산 능력은 1.5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는 게 LS전선 측의 설명이다. 172m의 초고층 VCV 타워 건립으로 케이블 절연 품질이 향상되고 생산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탄소중립을 위한 세계 각국의 신재생 에너지 투자 확대로 해저 케이블 시장도 성장하고 있다”며, “국내 투자 확대로 국가 경제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 촉진 등의 지역 상생 효과도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추가 투자 지역으로 베트남과 중국 등 해외 사업장도 검토했으나 강원도와 동해시의 적극적인 기업 지원 정책 등으로 동해시로 최종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LS전선은 2008년 동해시에 국내 최초의 해저 케이블 공장을 건설하고, 지금까지 약 3천400억 원을 투자, 해저 케이블 전문 공장으로 육성했다.

기존 공장은 대지 21만 6천m²에 연면적 8만4천m² 규모다. 이번 신규 건립 공장은 연면적 3만1천m²다. VCV 타워는 아파트 63층 높이에 해당하며, 동해시에서도 가장 높은 건축물로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