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전환, 기업 규모·직원 역량 등에 따른 차이 감안해야

긍정적과 부정적 효과 모두 수반할 수 있다는 점 인식 필요

[산업일보]
생산과 유통을 비롯한 경제활동 전반이 정보통신기술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뤄지는 디지털 전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생산성 제고 효과 등 긍정적인 효과뿐만 아니라, 고용 감소 및 업종내·업종간 양극화 등에 부정적인 영향을 감안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은행의 ‘해외경제 포커스 – 디지털 전환이 생산성 및 고용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과 독일 등 주요국은 ICT, 전자상거래 등 디지털 부문 역량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으며, 기업들 또한 빅데이터 분석, 초고속 인터넷 등 디지털 기술 활용을 늘리는 추세다.

디지털 전환, 기업 규모·직원 역량 등에 따른 차이 감안해야

제조업에서는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지능형 생산 시스템으로 스마트 팩토리를 도입해 운용하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으며, 관련 기술 고도화를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서비스업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을 계기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노동 수요와 공급을 연계하는 디지털 노동플랫폼,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물류의 제반단계를 실시간으로 통제 및 관리하는 스마트 물류, 식당이나 의료 등 대면서비스 분야에 무인화·자동화·원격화 등을 적용하는 스마트 서비스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디지털 전환의 움직임은 디지털 자본 확충을 통한 생산·유통 효율성 개선, 네트워크 효과를 통한 기업 간 경쟁 촉진 및 소비자 후생 증대 등으로 생산성 향상에 대체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보고서는 디지털 전환으로 인한 생산성의 개선효과는 기업여건별·기술유형별·산업별로 상당한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디지털 전환에 수반되는 무형투자로 인해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개선 사이에는 시차가 존재한다고 분석했다.

디지털 전환이 야기하는 고용 상황 또한 생각해봐야할 문제다. 장기적으로 보면, 디지털 전환은 생산성 제고 및 신규시장 창출을 통해 고용을 확대할 수 있는 요인이 된다. 그러나, 새로운 기술이 노동을 대체하고, 관련 고용 시장이 형성되기 전까지는 일시적으로 실업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보고서는 ‘디지털 전환은 효율성 향상이라는 긍정적 효과뿐만 아니라 노동자 숙련도별·기업 규모별 격차 심화라는 부정적 효과도 수반할 수 있다’며 ‘기술이 노동을 대체하는 현상이 일시적으로 크게 나타날 경우, 일정 기간 생계지원뿐만 아니라 새로운 기술이나 업종에 적응하도록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에 따른 생산성 제고 효과가 기술 역량, 기업 규모 등에 따라 차이날 수 있음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