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대…보급 속도 빨라질 것”

김효정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 “2030년까지 기업 임대·보유 차량 100% 무공해 차량 전환 목표”

[산업일보]
탄소중립(Net Zero), 미세먼지 등의 환경 이슈에 따라 내연기관 중심이었던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공해를 유발하지 않는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과 같은 친환경 미래차로 변화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는 이미 많은 국민이 이용하고 있는 만큼, 미래차 보급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1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진행된 ‘제10회 더 배터리 컨퍼런스(10th The Battery Conference 2021)’에서는 김효정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이 참석해 ‘국민과 함께 여는 친환경 미래차 시대’를 주제로 환경부의 전기차 보급 과제에 대해 이야기했다.

“미래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대…보급 속도 빨라질 것”
김효정 환경부 대기미래전략과장

김효정 과장은 “탄소중립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고 말문을 연 뒤, “특히 수송부문에서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위해 전기차, 무공해차로의 전환은 거스를 수 없이 가야만 하는 길이 됐다. 선택이 아니라 속도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김 과장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중국의 전기차 보급은 천만 대를 넘어섰고, 미국도 26만 대를 보급한 반면, 우리나라는 전기차 4만6천 대 보급에 그쳐 지난해 기준 세계 8위를 기록했다.

환경부의 목표는 2030년까지 385만 대의 전기·수소전기차를 보급하는 것이다. 김 과장은 “올해 버스·렌트·화물 등 모두 합쳐서 12만 대, 내년까지 43만 대 누적이 목표”라며 “다른 나라보다 공격적이고 도전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환경부는 4가지 전략을 세웠다. 가장 비중이 높은 전략은 ‘보조금 지급’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미래차의 성능이 향상되고, 대중화될 수 있는 방향으로 보조금을 개편할 계획이다. 성능이 높으면 보조금을 많이 주고, 가격 상한제도를 만들어 가격이 9천만 원 이상인 차량일 경우 보조금을 주지 않는 방식이다.

‘인프라 구축’도 주요 전략으로 소개됐다. 김 과장은 “절대적인 숫자로는 우리나라의 충전 인프라 수가 다른 나라에 비해 적지 않다. 그러나 얼리어답터가 많은 전기차 사용자군에서 느끼는 체감은 다르다”며 “올해부터는 350kW급 초급속 충전기를 정부가 보급하고, 현대 등 기업에서도 충전 인프라 구축을 시작한다. 주유소나 화물차고지, 택시차고지 등 보급이 필요한 곳에 구축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차,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시대…보급 속도 빨라질 것”

‘보급목표제’ 역시 주요 전략이다. 환경부는 민간 수요 창출을 위해 ‘K-EV100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2030년까지 기업들이 임대하거나 보유하고 있는 차량을 100% 미래차로 전환하는 프로젝트로, 각종 물류, 운수, 렌트, 리스, 금융업 등 112개의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마지막 전략은 ‘신산업’이다. 내연기관이 전기모터로 대체되는 만큼, 관련 부품 업체 등의 일자리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이에 환경부는 산업부와 함께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쓰고 있다. 또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등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인 상태다.

전기차 보급 초기였던 2011년부터 전기차 보급을 위한 업무를 수행한 바 있는 김 과장은 “‘친환경 미래차의 대중화 시대’가 우리의 목표다. 미래차라는 말이 멀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미래가 아닌 현재가 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라고 직원들과 말하고 있다”며 “10년이 걸려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로 들어왔다.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전기차 시대가 온 만큼, 보급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