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韓 상위 100대 기업 자산총액 비중, 주요국 대비 최하위

전체기업 수 대비 대기업 수 비중 OECD 34개국 중 33위

韓 상위 100대 기업 자산총액 비중, 주요국 대비 최하위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산업일보]
한국의 대기업 경제력집중도가 주요국보다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나 현 대기업 정책의 수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G7 국가들 중 국부(國富, 국민순자산) 데이터가 나오는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와 대한민국을 대상으로, 자산 상위 100대 기업의 경제력집중도를 분석했다.

총 5개국의 2019년 기준 국부 대비 상위 100대 기업의 자산총액 비중을 계산한 결과, 영국 44.9%, 독일 27.7%, 프랑스 23.1%, 이탈리아 19.5%였다. 한국은 17.7%로 5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영국(11%p)과 독일(1.3%p)은 10년 전보다 국부 대비 100대 기업의 자산 비중이 증가했으며, 프랑스(-0.3%p), 이탈리아 (-1.5%p), 한국(-2.5%p)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OECD 회원국을 대상으로 2019년 전체기업 수 대비 대기업 수 비중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0.08%로 OECD 34개국 중 33위를 기록했다. 이는 대기업 비중이 가장 높은 스위스(0.83%)의 1/9 수준이고, 한국보다 GDP가 낮은 리투아니아(20위), 폴란드(21위), 터키(26위)보다 낮은 수치다.

이와 관련해 전경련은 경쟁국들에 비해 대기업 경제력집중이 높지 않은 것뿐만 아니라, 대기업 수 자체도 적은 것이 현 실정이라고 지적하며 ‘경제력집중 억제를 중심으로 한 대기업 정책의 수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