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랑세스, 독일서 리튬이온 배터리 전해액 생산 시작

랑세스, 독일서 리튬이온 배터리 전해액 생산 시작
랑세스가 중국 티엔치(Tinci)와 협력, 배터리 소재 산업 진출을 본격화 했다.

[산업일보]
글로벌 특수화학기업 랑세스(LANXESS)가 리튬이온 배터리 소재 제조사 중국 티엔치(Tinci)와 협력해 배터리 소재 산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랑세스는 티엔치 승인 하에 내년부터 독일 레버쿠젠 공장에서 리튬이온 배터리용 전해액 제제를 생산 예정이라고 13일 발표했다.

전해액은 리튬이온배터리 셀에서 리튬이온의 이동을 가능하게 하는 물질로, 핵심 구성요소 중 하나다. 티엔치는 랑세스에서 생산된 고성능 전해액을 기반으로 유럽 지역 배터리 셀 제조사들의 현지 공급업체로 입지를 다져나갈 계획이다.

생산에는 맞춤형 합성재 제조를 전문으로 하는 랑세스 살티고(Saltigo) 사업부의 생산시설을 이용한다. 살티고 사업부는 최상의 품질 요건에 맞춰 전해액 생산이 가능한 첨단 시설과 광범위한 화학 전문지식을 제공하는 한편, 전해액 생산 분야에서 경험을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랑세스 경영이사회 임원 아노 보콥스키 박사는 13일자 보도자료에서 'e모빌리티 성장 가속화로 현재 유럽 내 배터리 셀 생산시설 신설이 급증 추세다. 배터리 시장의 현 성장세는 이미 배터리 생산에 필요한 원재료를 생산해 온 랑세스에게 중대한 기회다”며 “이번 협력은 랑세스가 배터리 소재 시장 내 입지를 확대하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