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처치곤란 소·돼지 가축분뇨...바이오에너지화가 답

’19년 가축분뇨량 5천184만 톤, 축산업계 ‘전전긍긍’

처치곤란 소·돼지 가축분뇨...바이오에너지화가 답
더불어민주당의 어기구, 이규민 의원은 '2050탄소중립 실천, 축산분야 신재생에너지 확대방안'을 주제로 서울 여의도에서 전문가 좌담회를 6일 개최했다. (사진=이주선 기자)

[산업일보]
정부가 2050년까지 탄소중립(Net Zero)을 선언, 산업 전반에 걸쳐 그린뉴딜을 가속하는 가운데 농‧축산 분야에서 발생하는 막대한 양의 가축분뇨를 재생에너지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국회에서 마련됐다.

더불어민주당의 어기구, 이규민 의원은 ‘2050탄소중립 실천, 축산분야 신재생에너지 확대방안’을 주제로 전문가 좌담회를 서울 여의도에서 6일 개최했다.

정부의 탄소중립 계획과는 반대로 축산물 소비 증가에 따라 가축 사육 마릿수가 늘면서 이산화탄소, 메탄, 암모니아, 황 화합물 등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가축분뇨 발생량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4년 국내 가축 사육 마릿수는 2014년 2억4천만 두에서 2019년 2억9천만 두로 5천만 두 가량 크게 늘었다. 국내 가축분뇨 발생량은 같은 기간 동안 4천623만 톤에서 5천184만 톤을 기록, 5년 사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렇게 발생한 가축분뇨 대부분은 퇴‧액비화 과정을 거쳐 농작물 등에 뿌려지지만, 토양 양분 과잉과 수질오염 등을 유발해 바이오 에너지화처럼 새로운 처리방식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안희권 충남대 교수는 하루 70톤의 가축분뇨를 바이오 에너지화 시키면 1만2천480kWh의 전력을 생산함과 동시에 온실가스 1천300여 톤을 감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가축분뇨를 바이오 에너지화 시키면 탄소감축 효과가 탁월하지만, 주민들의 부정적인 인식과 전력판매가격 하락, 운영비 부담, 송전선로 확보 곤란 등의 문제로 사업이 지연‧취소되는 경우가 상당하다는 것이 안 교수의 주장이다.

보급 방안에 대해 안 교수는 전력구매계약(PPA)을 통해 인근 주민에게 저렴한 전기를 제공하고,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을 설치한 생산자에게는 높은 매전 단가를 적용, 수익 개선의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처치곤란 소·돼지 가축분뇨...바이오에너지화가 답
'축산분야 신재생에너지 확대방안'에 대해 발제 중인 안희권 충남대 교수 (사진=이주선 기자)

가축분뇨의 에너지 잠재량은 연간 126만TOE(석유환산톤)로 유기성 폐자원의 1.73배지만 국내에서는 활용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한 유영섭 케이이씨시스템 부사장은 “작년 3월 퇴비 부숙도 관리 제도 시행으로 축산 농가의 가축분뇨 관리의무가 강화돼 축산인들의 부담이 상당한데, 이를 덜어주는 정부 주도의 시설 보급‧인센티브 지원 사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하지만 국내 기술로는 가축분뇨의 바이오 에너지화에 한계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도 나왔다.

김성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정책실장은 “국내 바이오 가스 기술은 덴마크 등 선진국과 비교 시 70% 수준”이라며 “생산 공정의 안정화‧운전기술의 효율성, 상용화 경험, 정제 기술 수준 등이 미흡한 형편”이라고 꼬집었다.

김 실장에 따르면 국내 바이오 가스 제조 기업은 3개에 불과하다. 고용인원은 17명, 매출은 8억 원에 그쳐 작은 부품이 파손돼도 상당 기간 장비를 운영하지 못할 정도다.

김 실장은 “국내 바이오 가스 플랜트 기자재 공급 사업자는 수적으로나 질적으로 매우 열악한 상황”이라며 “지자체의 관심과 민간 투자, 주민 수용성 문제를 아우르는 민관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좌담회에 참석한 환경부 관계자는 입지문제가 해소된 기존 공공처리시설에 바이오 가스 생산시설을 추가해 지역주민에게 전기‧가스공급, 발전 폐열 공급 등을 통해 주민 수용성 문제를 해결할 계획이며, 환경부 소관의 환경기초시설을 최대한 통합해 생산량을 끌어올리고, 발전 수익의 안정화를 꾀하겠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