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G 열풍 지속한다…“국제기준 정립 과정에 목소리 내야”

ESG 전환, 인프라 구축 및 불확실성 제거·인센티브 제공 검토 등 필요

ESG 열풍 지속한다…“국제기준 정립 과정에 목소리 내야”
'2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 화면 캡쳐

[산업일보]
기업의 재무적 성과에 초점을 두던 이전과 달리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비재무적 요소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20일 법무법인 세종과 공동으로 ‘2차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을 온라인 세미나로 개최했다.

‘대한상의 ESG경영 포럼’은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국내 산업계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관련 리스크 관리와 정책지원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2차 포럼은 기업들의 관심이 높은 ESG 투자와 규제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이날 기조강연을 맡은 정준혁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ESG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정준혁 교수는 “연기금의 영향력 증대와 기후변화 문제의 심각성 확대로 국제적인 협력이 필요한 만큼, 현재와 같은 ESG 열풍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환경·사회·지배구조 중 환경이 가장 중요한 문제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기후변화 연계 재무공시 전담협의체(TCFD) 권고안 등의 동향을 살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 교수는 “현재는 ESG 공시나 평가 등 관련 제도가 정립되는 초기 단계로, 우리나라도 국제 기준 정립 과정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ESG 전환이 이뤄지기 위한 과제로 ▲인프라 구축과 불확실성 제거 ▲국가별로 다른 환경, 사회, 지배구조의 중요성에 대한 고민 ▲ESG 전환속도 고려와 인센티브 제공 여부 검토 ▲주주 이익 보호 등을 제시했다.

ESG에 대한 논의가 동시에 쏟아져나오면서 관련 인프라 구축은 물론 기업과 투자자의 불확실성 제거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 정 교수는 “ESG는 평가기관마다 등급의 차이가 크며, 공시에 있어서도 그에 따른 편익과 비용을 고려해 관련 기준을 정립해야 한다”라고 했다.

또한, 미국은 인종 차별 문제, 한국은 미세먼지 문제 등 국가별로 중요시하는 ESG 요소가 다르다고 언급하며 이에 대한 고민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ESG 인센티브 제공 여부에 대한 검토도 필요하다. ESG 문제를 중시하는 기업과 투자자, 소비자가 많아질수록 ESG가 주식 가치나 투자 수익에 미치는 영향도 커진다. 이에 기업 특성에 맞는 ESG 친화 사업 모델을 정착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인센티브 제공 여부를 고민해야 한다는 게 정 교수의 주장이다.

마지막으로 정 교수는 '주주 이익 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주주는 기업의 가장 중요한 이해관계자 중 하나다. 주주 이익 보호가 없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은 있을 수 없다”고 피력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