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U, 전기차 배터리 시장 ‘부상’ 전 세계 '격전장 '

EU, 전기차 배터리 시장 ‘부상’ 전 세계 '격전장 '

[산업일보]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폭발적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기후변화 및 친환경 보조금 정책으로 유망 전기차 시장으로 떠오른 유럽연합(EU)은 IPCEI 배터리 프로젝트 등에 60억 유로를 투입해 2030년까지 전 세계 배터리의 30%를 생산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소재산업 및 리사이클링 시장 등 전후방 산업도 급속히 성장해 국내 배터리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들에 EU 시장은 놓칠 수 없는 격전장이 되고 있다.

KOTRA는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우리 기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한-유럽 배터리 데이’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 현황과 미래 기술을 주제로 한 웨비나(웹 세미나) 및 일대일(1:1) 화상 상담회가 열린다.

자동차회사 BMW와 아우디 등을 비롯한 국내외 기업 관계자 450여 명이 참여하는 웨비나는 독일 P3 그룹의 소재·장비 개발 트렌드 및 현지화 유의점을 주제로 20일부터 이틀간 진행한다.

IPCEI에 참여하고 있는 독일의 커스텀셀즈(Customcells), 이탈리아의 이탈볼트(Italvolt) 등 배터리 생산기업을 비롯한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Fraunhofer Institute) 관계자가 연사로 나서 배터리 구매 및 개발전략을 소개한다.

EU, 전기차 배터리 시장 ‘부상’ 전 세계 '격전장 '

이달 26일부터 2주간 열리는 일대일 화상 상담회에는 한국 배터리 소부장 분야 중소·중견 기업 40개사와 크로아티아 전기차 제조업체 리막(Rimac), 독일 전기전자 기업 지멘스(Siemens) 등 유럽 주요 기업 40개사가 참가한다. 국내기업들은 배터리 생산용 제조 장비 및 미래 신소재 분야에서 현지 글로벌 기업과 수출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독일의 BMW 구매 총괄 담당자는 “기술 잠재력이 큰 한국기업과의 협력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상담회 참가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배터리용 전해액을 생산하는 국내기업 A사는 “이번 행사가 폭발적으로 커가는 유럽 시장에서 유망한 글로벌 기업들을 만나 자사의 제품을 소개하고 네트워킹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길범 KOTRA 유럽지역본부장은 “유럽에서는 현재 독일 폴크스바겐(Volkswagen), 영국의 브리티시볼트(Britishvolt) 등이 20개가 넘는 배터리 공장 증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라며 “한국 기업이 유럽의 새로운 가치사슬 구성이 완료되기 전 현지화 투자 및 진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