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환경차 시장 가속화, 경량화 소재 수요 증가 전망

소재 경량화 필수 과제… 일반강판 수요↓, 고장력강판·CFRP 수요↑

[산업일보]
코로나19 및 기후변화 등의 요인으로 환경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확대되면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시장이 가속 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친환경차에 쓰이는 가벼운 소재에 대한 필요성이 요구되며, 시장의 수요도 증가할 전망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친환경차 시대, 경량화 니즈에 따른 소재시장 수요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2012~2016년 동안 전 세계 자동차 판매 중 친환경차의 비중은 2%에 불과했으나, 2017년 3.6%, 2018년 4.8%, 2019년 5.7%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소비자 및 제조사의 환경에 대한 인식이 확대되자, 대한민국 및 각국 정부도 친환경차 구매보조금 지급, 면세 혜택 등 탈(脫) 내연기관 정책을 확대하고 있다.

친환경차 시장 가속화, 경량화 소재 수요 증가 전망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이 급감했지만, 전기차의 판매량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됐다. 향후 10년 간 친환경차 시장은 연평균 20~40% 성장해 전체 자동차 시장 내 20% 이상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된다.

친환경차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차량의 경량화가 핵심과제다. 전기차는 배터리(400~500kg)와 구동 모터(약 150kg)가 추가되면서 전체 무게가 증가하기 때문에, 바디나 서스펜션 등이 경량화 돼야 기대 수준의 연비 효율성을 얻을 수 있다.

차량 경량화는 구조, 공법, 소재 부문으로 구분되는데, 이중에서 소재의 경량화가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이로 인해 일반강판·특수강 수요가 감소하는 반면, 기존 제품 대비 가볍고 인장강도가 높은 전기강판·고장력강판·알루미늄·CFRP(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전기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기강판은 기존 내연기관차 기준 5kg 수준에 불과하지만, 친환경차량에서는 50% 이상 투입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의 바디, 섀시, 트렁크 리어 등 다양한 부분에 사용되던 일반강판은 알루미늄으로 대체되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관계자는 보고서를 통해 ‘자동차향 소재 시장의 판도 변화 속 철강사의 대응 전략 및 기술 수준 등을 모니터링하고, 여신관리에 적극 반영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전체 수익 중 고부가 제품인 자동차 강판이 차지하는 비중이 1/3로 높은 철강사의 경우 생존을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