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상황 속 국내 100대 기업 투자 선방

반도체 실적개선 영향 크게 작용

[산업일보]
반도체를 제외한 국내 주요기업들이 코로나19에 따른 실적악화에도 지난해 수준의 투자를 집행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최근 1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누계실적을 분석한 결과, 1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611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9%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6.8% 증가한 35조9천억 원, 투자는 11.7% 증가한 49조8천억 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선전에는 반도체 실적개선의 영향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누적 100대 기업 영업이익의 절반(18조4천억 원, 51.3%)을 차지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나머지 98개사의 영업이익(17조5천억 원)은 전년 동기대비 21.9% 급감하고 투자(23조7천억 원)도 3.3% 소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한경연은 올해 3분기까지의 실적반등은 우리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반도체 업황의 회복으로 인한 착시효과 영향이 커 본격적인 경기 반등을 낙관하기는 아직 어렵다고 평가했다.

다만, 악재 속에서도 기업들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의 투자를 집행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상황 속 국내 100대 기업 투자 선방

한경연은 주요기업들의 현금성자산 및 차입규모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에 주목했다. 10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누적 영업활동 현금흐름(74조7천억 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조3천억 원 증가했으나 동시에 재무활동 현금흐름(-1조 원)과 현금성 자산(113조1천억 원)도 같은 기간 각각 11조8천억 원, 19조5천억 원 증가했다.

이는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인해 기업들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돈을 차입금 상환에 사용하지 않고 현금으로 보유하려는 심리가 확대된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100대 기업의 현금성 자산은 지난 해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증가해 최근 5년간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제외 시, 재무활동 현금흐름은 지난 해 -4조3천억 원에서 올해 3조9천억 원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재무활동 현금흐름 증가 폭(8조2천억 원)은 영업활동 현금흐름(5조9천억 원)을 상회했다. 이는 반도체를 제외한 주요 기업들의 차입의존도가 확대됐음을 의미한다.

한경연 관계자는 ‘기업들이 보유한 현금이 투자·고용→ 생산→이윤의 선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불확실성 해소를 위한 정부의 선제적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