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9 프랑스 창업률, 사상 최고치 기록

정부 지원 정책 덕분…마이크로·1인 기업 증가율 高

2019 프랑스 창업률, 사상 최고치 기록

[산업일보]
지난해 프랑스 창업률이 역대 최고점을 찍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발표한 보고서인 ‘프랑스, 2019년 창업 역대 최고치 달성’에 따르면, 프랑스는 적극적인 창업지원 정책과 마크롱 정부의 친기업 정책에 힘입어 창업률 확대를 이룰 수 있었으며, 이로 인해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돼 경제 성장 반등의 기회를 맞이했다는 평을 받는다.

프랑스 통계연구소(INSEE)의 자료를 살펴보면, 2019년 프랑스 내 창업 기업 수는 2018년 대비 약 18% 상승한 총 81만5천3백 개사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프랑스 창업 증가 현황에서 주목할 만한 부분은 마이크로 기업과 1인 기업의 증가율 또한 낮지 않았다는 점이다. 2019년 마이크로 기업 증가율은 25%, 1인 기업 증가율은 16%다. 일반 기업 증가율은 9%에 해당한다.

덕분에 프랑스 실업률은 지속적인 하락세를 맞이했다. 2016년 9월경 10%에 달했던 실업률은 지난해 10월 기준 8.5%까지 떨어졌다. KOTRA의 지성환 프랑스 파리 무역관은 “2014년부터 시행된 프랑스 정부의 창업지원 정책과 마크롱 정부의 친기업 정책의 결과”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프랑스 정부는 정부 차원의 다양한 창업지원 정책을 펼쳐왔다. 가장 처음 시작된 정책은 ‘마이크로 기업(Micro-Entreprise)’ 제도다. 일정 금액 기준 이하의 매출액을 지닌 기업에 대해 각종 세금 혜택 및 행정절차 간소화 서비스 혜택을 부여하는 제도다.

이 외에도 ‘라프렌치테크(La French Tech)’ 스타트업 육성 정책과 스테이션F 등 다수의 창업지원 정책이 시행돼 왔다.

마크롱 정부의 친기업 정책도 한몫했다.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동법 개정(2017)을 단행하고, 외국 기업 투자 유치를 위해 2018년부터 매해 외국인 투자유치 행사인 ‘Choose France’를 열었으며, 법인세 또한 지속적으로 축소했다.

지 무역관은 “여러 노력에 힘입어 프랑스 내 창업 기회가 대폭 확대되고 있다”라며 “프랑스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한국인에게도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