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부품기업, 인도 자동차시장 빠질 순 없지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에 올라타자”

한국 부품기업, 인도 자동차시장 빠질 순 없지

[산업일보]
2014~2015년 회계연도 기준 인도의 자동차 생산량은 총 390만대에 달한다. 인도의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한 탓이다.

한국의 대인도 자동차부품 수출액(MTI 7420 기준)은 2015년 전년대비 10.6% 증가한 11억 8천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올 들어 지난 5월까지 누계 수출액은 3억 6천만 달러로 17.2% 감소했다.

28일 무협에 따르면 기존, 직접 수출에서 자동차 관련 국내 부품업체들이 현지공장 설립 등을 통한 현지화 비중이 증가한 것도 감소 원인으로 꼽고 있다.

인도에 진출한 한국 부품기업은 약 120여 개 사에 달한다. 대부분 현대자동차와 동반 진출한 기업들로 파악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인도시장에서 현대차의 시장점유율은 17.6%로 완성차 기업 중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나날이 커지는 인도 자동차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한인도 비즈니스센터와 공동으로 인도 자동차 부품업체 17개사를 초청하여 우리 자동차 부품기업들과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했다.

1961년 설립, 첸나이 등 인도지역 7곳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Lucas-TVS社를 비롯해 GNA Axles Limited社 등 오랜 업력과 규모를 가진 인도 자동차 부품사들이 참석했다. 한국기업 70개사도 참석해 상호 기술제휴나 공동 투자 가능성을 타진했다.

김정수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인도 정부는 자동차 산업을 내수뿐 아니라 수출 산업으로 적극 육성중”이라며 “세계적 추세에 맞춰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제조세 인하 및 소형차에 대한 세금 우대 정책으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의 제조 허브로 떠오를 것”이라는 전망을 내 비쳤다.

한편 27일에 열린 상담회를 시작으로 28일에는 울산에서 상담회가 진행됐다.
홍보영 기자 papersong@kidd.co.kr

산업1부 홍보영 기자입니다. 국내외 무역과 로봇, IoT, 기계·금형산업에 대한 참 소리를 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