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캐리어에어컨,‘2013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 참가

냉난방공조시스템에 대한 최첨단 기술력 선보일 예정

[산업일보]
냉동/공조 산업의 글로벌 리더 캐리어에어컨(회장 강성희, www.carrier.co.kr)은 12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리는 ‘2013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HARFKO)’에 참가,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냉동공조협회가 주관하는 ‘한국국제냉난방공조전’은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국내 최대 규모의냉난방 공조 전문 전시회로 23개국의 200개사가 참여해 냉난방공조산업의 미래와 비전을 제시하는 장이라는 점에서 관련업계의 활발한 교류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캐리어에어컨은 이번 전시에서 ‘냉동/공조 산업의 글로벌 리더, 캐리어”란 주제로 전시공간을 마련, 일반 가정용 에어컨부터 대형 빌딩에 적합한 냉동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고효율 제품을 선보여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디자인 차별화’, ‘신기술’, ‘에너지 절약 및 친환경 제품’ 등 3가지 테마로 이뤄진 전시회 성격에 맞게 2013년 신제품 클라윈드 ‘립스틱 스타일 에어컨’을 비롯해 AdVanTE3C 빌딩 솔루션, 차량용 냉동기, 인버터 쇼케이스 등 캐리어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기술력을 관람객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특히 2013년 신제품 클라윈드 ‘립스틱 스타일 에어컨’은 하이브리드 인버터 시스템을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에너지 소비 효율을 실현한 제품으로, 세계 최초로 제품의 상단부가 회전하는 ‘매직 스위블 시스템’이 탑재돼 사각지대 없는 냉방을 제공하는 것이 큰 장점.

캐리어에어컨 강성희 회장은 “세계에서 인정받는 캐리어에어컨의 냉난방공조시스템에 대한 최첨단 기술력을 한 데 모았다”며, “앞으로도 최적의 연구개발 환경 조성을 통한 R&D 역량 강화로 국내는 물론 전 세계에서 인정받는 우수한 제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캐리어에어컨은 전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위해 매년 100억원 이상을 R&D에 투자하고 있으며, 가정용 에어컨부터 대형 빌딩에 적합한 냉동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고효율 제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2003년에는 동급 최초로 인버터 기술을 국내에 도입하여 에너지를 최대로 줄일 수 있는 인버터 에어컨을 선보였으며, 업계 최고의 에너지 효율을 통해 소비자 시민 모임(소시모)에서 주관하는 ‘에너지 위너상’을 5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