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S전선, 중국 청도에 냉동공조 공장 확장 이전

중국 산업용 냉동공조 분야 TOP 5 진입 예고

[산업일보]
LS전선(대표 구자열, www.lscable.co.kr)은 21일, 산업용 냉동공조 분야에서 중국시장을 본격 공략키로 하고 중국 산동성(山東省) 청도(靑島)에서 공장 확장이전 기념 준공식을 열었다.

LS전선, 중국 청도에 냉동공조 공장 확장 이전

이날 준공식에는 위총(于沖 / Yu Chong) 청도 부시장, 리슈에하이(李學海 / Li Xue Hai) 청양구 당서기 등 중국 측 관계자와 구자열(具滋烈) 대표, 심재설(沈載卨) 전무를 비롯한 LS전선 임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LS전선은 지난 ’97년 산동성 평도(平度)에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산업용 냉동공조 법인(법인명 : LSAS / LS Air-conditioning system Shandong)을 설립해 흡수식 냉온수기를 생산·판매해 왔다. 이번에 사업 확대를 위해 1,000만 달러를 투입해 공장을 청도 청양구(城陽區 / Cheng Yang)로 확장·이전한 것이다.

LS전선은 이번 청도 공장의 준공을 통해 흡수식 냉온수기를 비롯해 터보냉동기, GHP(가스히트펌프 / Gas Heat Pump), FCU(팬코일 유니트 / Fan Coil Unit) 등 산업용 냉동공조 분야 전제품 생산체제를 갖추게 됐다고 밝혔다.

LSAS는 이번 준공을 계기로 산동성을 포함 동북, 화동, 서부 등 중국의 6대 권역별 주력 제품을 선정하는 등 영업 전략을 차별화해 올해 매출을 전년도의 2배인 3,000만 달러까지 올린다는 계획이다. 또한 오는 ’10년까지 1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달성해 중국 냉동공조 분야 TOP 5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LSAS는 LS전선이 지난해 국산화에 성공한 빌딩 냉난방시스템인 GHP를 처음으로 중국 현지에서 생산·판매키로 하고 이 제품을 전략적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공장이 들어 선 청양구는 ’94년 청도 북부에 조성된 공업단지로, 5,500여개의 외국기업과 1,300여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으며, 청도항과 인접한 물류요충지이다.




미디어다아라 전은경 기자(miin486@daara.co.kr)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