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S전선 기계사업본부, 전주공장 시대 열어

최첨단 생산설비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할 것

[산업일보]
경기도 군포에 소재했던 LS전선(대표 구자열, www.lscable.co.kr) 기계사업본부가 지난해 9월 트랙터사업부를 시작으로 최근 사출기와 공조사업부까지 전북 전주로 이전을 완료함에 따라 새로운 터전을 마련했다.

13일 열린 전주 공장 준공식에는 김완주 전북지사, 송하진 전주시장 등 지역관계자와 구자열 대표, 심재설 기계사업본부장 등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했다. 구자열 대표는 격려사를 통해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지역민들과 함께하는 기업,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모범이 되는 사업장이 될 것”을 약속했다.

LS전선 전주공장은 전북 완주군 봉동읍 전북과학산업단지 내 46,000평 규모의 부지에 트랙터, 사출기, 냉동공조기 등을 생산하는 최신 설비를 갖추고 있다.

지난해 9월 처음으로 전주로 이전한 트랙터사업부는 10월에 트랙터 1호 제품을 생산한 바 있으며, 최신 생산설비를 비롯한 첨단 트랙터 주행 테스트장을 갖추고 있다. 최근 이전을 완료한 사출기사업부의 경우, 소형사출기 및 전동식 사출기 생산라인을 구축했으며 14개의 생산셀(Cell)을 통한 소형 및 중형 사출기의 혼용 생산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빌딩 냉난방시스템을 생산하는 공조사업부도 생산라인의 소형화를 통해 생산효율과 제품 품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한편, LS전선은 경기도 군포에서 전주로 생활터전을 옮기는 직원들의 복리후생분야에도 적극 투자했다. 공장 인근에 아파트를 구입해 무료로 임직원들에게 임대하고 있으며, 9,700여평의 근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사원용 기숙사를 건립했다. 또한 숙소 4개 동과 수영장, 헬스장, 탁구장, 골프연습장 등의 레저 시설도 마련했다.

LS전선 기계사업본부는 이번 전주이전을 계기로 사업경쟁력을 확보하고 사출기, 중·소형 트랙터 및 공조기 분야에서 글로벌 플레이어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를 통해 올해는 지난해 대비 15% 이상 상승한 4,500억원을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미디어다아라 전은경 기자(miin486@daara.co.kr)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