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층기획 스마트팩토리의 한 축···‘협동 로봇’ 도입 속도내나

모델 다양화, 맞춤형 생산 등으로 활용 범위 넓혀

[산업일보]
물류, 제조 등 산업 현장에서 자율이동로봇(AMR), 산업용 로봇 등 다양한 로봇을 활용하고 있다. 그중 협동 로봇(Collaborative Robot, COBOT)은 사람과 함께 작업할 수 있도록 제작된 로봇으로 근접 센서, 동작센서 등을 통해 사람을 인식하며 작업을 돕는다.

협업에 최적화된 협동 로봇은 머신 텐딩(Machine Tending), 적재(Palletizing), 포장(Packaging) 등 단순 반복 작업, 정밀 작업 등을 담당한다.

스마트팩토리의 한 축···‘협동 로봇’ 도입 속도내나
(주)유니버설 로봇 코리아 이내형 대표


다양한 협동 로봇···“제조 공정 자동화 추세로 수요 증가”

지난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automation world, 이하 오토메이션 월드)’에 참가한 ㈜유니버설 로봇(UNIVERSAL ROBOTS)은 협동 로봇 시리즈(e-Series)를 선보였다.

화물의 무게와 작업 반경에 따라 4가지 모델로 구성된 협동 로봇 시리즈는 설치 및 관리가 간단하며 협소한 공간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유니버설 로봇 코리아 이내형 대표는 “협동 로봇 시리즈는 최대 3kg, 5kg, 10kg, 16kg 등의 화물을 운반할 수 있는 6축 로봇으로 구성됐으며, 각각의 축이 모두 360° 회전 가능하다"고 말했다.

특히, 작업 반경이 넓어지면서 이동 가능한 화물의 무게가 감소하는 일반적인 협동 로봇과 달리 이 로봇 시리즈는 화물을 이동할 수 있는 능력인 페이로드(Payload)가 최대인 경우에도 원활한 작업이 가능하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최근 주 52시간제 시행, 코로나19로 인한 공장 리쇼어링 등의 상황이 펼쳐짐에 따라 로봇 도입을 통한 공정 자동화를 원하는 기업이 늘면서 관련 공급 기업도 수혜를 입고 있다.

이 대표는 “제조 공정 자동화 추세가 확산하면서 협동 로봇 시장도 커지고 있다”면서 “포장, 머신 텐딩 등의 공정에서 많은 수요가 발생하고 있으며, 국가별로 살펴보면 중국 쪽의 수요가 가장 크다”고 말했다.

스마트팩토리의 한 축···‘협동 로봇’ 도입 속도내나
㈜레인보우로보틱스 이용호 팀장


수요 맞춤형 협동 로봇, 제조업은 물론 3D 업종도 활용 가능해

휴보(HUBO)를 개발하는 과정에 쓰인 기술이 적용된 협동 로봇도 제조업, 서비스업 등 다양한 산업으로 쓰임새를 확대하고 있다.

2011년 카이스트(KAIST) 휴머노이드(Humanoid) 센터에서 출발한 ㈜레인보우로보틱스(RAINBOWROBOTICS)는 오토메이션 월드에서 한국 최초의 이족 보행 로봇인 휴보의 기술을 접목한 협동 로봇 RB 시리즈를 전시했다.

이 회사 이용호 팀장은 “RB 시리즈는 제조업, 서비스업 등의 산업에서 운반(Pick&Place) 등의 작업에 활용하고 있다”면서 “로봇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자체 개발해 커스터마이징(Customizing) 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 팀장에 따르면, RB 시리즈는 일반 공정뿐 아니라 지저분하고(Dirty), 어렵고(Difficult), 위험한(Dangerous) 분야의 일을 의미하는 3D 업종의 제조 공정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고객의 니즈에 따라 제품 구조 변경이 가능하다.

최근 제조 분야의 스마트팩토리 추진이 가속화됨에 따라 레인보우로보틱스는 협동 로봇 납품의 상당 부분을 제조업에 집중하고 있다.

이 팀장은 “현재 협동 로봇 전체 판매량의 약 70%는 제조업”이라며, “올해 제조업 등에 사용할 수 있는 모델을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페이로드가 20kg, 25kg에 달하는 로봇 생산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