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지멘스 스마트 인프라, 지능형 화재 탐지 시스템 SRF 2.0 출시

모든 규모의 건물에 최적화된 통합 포트폴리오 제공

한국지멘스 스마트 인프라, 지능형 화재 탐지 시스템 SRF 2.0 출시

[산업일보]
한국지멘스(대표이사·사장 추콩 럼) 스마트 인프라(SI)는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화재 탐지를 위한 ‘SRF(지멘스 R형 화재 탐지 시스템) 2.0’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한국에서 직접 개발 및 생산되는SRF 2.0을 통해 국내 자동 화재 탐지 설비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사망자 수는 2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화재 발생 장소로 주거용 건물과 비주거용 건물이 1, 2위를 차지했다.

SRF 2.0은 ▲수신기, 중계기, 감지기, 발신기, 경종 등 통합 포트폴리오 구성 ▲회로 격리기(아이솔레이터) 내장 ▲확장 가능 시스템 ▲자동 자가진단 기능 ▲모바일 앱을 통한 쉬운 설정 등이 특징이다.

SRF 2.0은 상업용 및 주거용 건물부터 공장이나 발전소와 같은 산업 시장에 이르기까지 규모에 관계없이 적용 가능한 제품이다. 수신기는 건물의 규모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 가능한 2가지 모델로 출시되어 최소 2계통(2천016개 회로)에서 최대 16계통(1만6천128개 회로)까지 감시 및 제어가 가능하다.

SRF 2.0은 한국소방산업기술원으로부터 형식승인을 취득했으며, 국가화재안전기준 NFSC 203뿐만 아니라 미국방화협회의 화재안전기준 NFPA 72의 Class X 배선 방식 요건도 충족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화재 시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 규모를 줄이기 위해서는 경보 시스템의 정상 작동이 필수적인데, SRF 2.0은 모든 감지기 및 중계기의 내부 회로에 Class X 배선용 회로 격리기가 내장돼 있다.

Class-X 배선이란, 통신 선로에 단선이나 단락이 발생하더라도 모든 단말기 간에 원활한 통신이 가능하도록 구성한 배선 방식이다. 단선, 단락, 접지 장애 등은 발생 즉시 수신기 화면에 위치가 감지돼 관리자가 신속하게 파악하고 보수할 수 있다.

SRF 2.0의 자동 자가진단 기능은 내부 회로를 스스로 모니터링해 센서 오염 및 고장, 저장 펌웨어 오류, 과부하 등의 문제 발생시 수신기를 통해 관리자에게 즉시 경고한다. 또한 스마트폰 앱 SiScan을 이용하면 SRF 2.0 설정 프로세스를 간소화할 수 있다.

정하중 한국지멘스 스마트 인프라 부문 대표는 ‘지멘스의 최신 기술을 탑재한 SRF 2.0은 보다 빠르고 정확한 화재 탐지를 가능케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지멘스 스마트 인프라는 첨단 제품을 통해 국민의 생명 및 자산 보호에 앞장서고, 국내 소방산업 기술력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관련뉴스

0 / 1000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