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만 개 사업체에 ‘버팀목자금 플러스’ 추가 지급

신속지급 포함되지 않은 경우 이달말부터 확인지급

51만 개 사업체에 ‘버팀목자금 플러스’ 추가 지급
[산업일보]
정부가 버팀목자금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급대상을 추가 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버팀목자금 플러스‘ 신속지급 대상(51.1만 개)을 추가, 19일부터 지원대상자에 안내문자를 발송하고 온라인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버팀목자금 플러스는 올해 3월 29일에 1차 신속지급을 시작했으며, 4월 16일까지 1차 신속지급 대상 250만 사업체의 약 93%인 231.5만 개 소상공인‧소기업에 약 4조원을 지급했다.

버팀목자금 플러스 2차 신속지급으로 늘어나는 지원대상은 반기별 비교시 매출감소 사업체 41.6만 개 등 총 51.1만 개다.

반기별 비교를 통한 매출감소 사업체
영업제한과 일반업종의 경우 ’19년에 비해 ’20년 연매출이 감소한 사업체를 1차 신속지급 대상으로 선정하여 지원한 바 있다. 그간 영업제한 이행 업체 등은 2020년 연매출이 전년보다 조금만 늘어도 지원에서 제외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의견을 지속적으로 제시해 왔다.

2차 신속지급에는 2019년 상반기와 지난해 상반기 또는 2019년 하반기와 2020년 하반기 등 반기별 비교시 매출이 감소한 사업체 41.6만 개를 추가했다. 이는 연매출만으로 비교시 계절적 요인 등으로 상‧하반기 매출 차이가 큰 경우 지원에서 배제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반기별 매출 비교를 통해 연간 비교시 매출이 감소하지 않아 1차 지급대상에는 들어가지 않았던 영업제한 또는 일반업종 사업체 중에서 41.6만 개가 지원받게 된다.

2020년 12월~올해 2월 개업 사업체
버팀목자금 플러스는 지난 2월말까지 개업한 사업체를 지원대상으로 하며, 지원기준을 충족하는 2020년 12월부터 2021년 2월말까지 개업한 사업체 7.5만 개가 이번 신속지급에 추가됐다.

10억 원 초과 경영위기업종
지난 3월 29일 안내한 경영위기업종①(112개)에 포함되면서 연 매출액이 10억 원을 초과하는 소기업 1만 개도 지원받는다.
▲연 매출액 20%이상 감소한 업종(통계청 표준산업분류 세세분류 기준) ▲30억 원 이하 부동산업 등 ▲50억 원 이하 예술‧여가 관련업 ▲도소매업 등 ▲80억 원 이하 운수업, 광‧농‧임‧어업 등 ▲120억 원 이하 제조업, 전기‧가스‧수도사업 등


집합금지‧영업제한 이행 사업체
지방자치단체가 집합금지나 영업제한을 이행했다고 새로 확인해 통보한 1.0만 개 사업체도 지급대상에 포함됐다. 2차 신속지급에서 지원대상자로 추가된 사업주에는 19일 오전 6시부터 신청안내 문자가 발송됐다.

3월 29일부터 시작된 1차 신속지급과 달리 4월 19일부터 시작되는 2차 신속지급은 사업자번호 홀짝 구분 없이 신청할 수 있다. 최대한 빠른 지원을 위해 19일부터 3일간(19일~21일)은 1일 3회 지원금이 지급되며, 오후 6시까지만 신청하면 당일에 지급받게 된다.

1차 신속지급으로 지원받았으나 이번에 지원금이 상향된 사업체에 대해서는 별도 신청없이 22일부터 차액이 지급된다. 버팀목자금 플러스 지원대상이나 신속지급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소기업‧소상공인들을 위해서는 확인지급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동대표 사업체(위임장), 사회적기업‧협동조합(사회적기업 인증서, 협동조합설립 신고확인증 등) 지자체에서 방역조치 이행확인서를 발급받은 사업체 등이 확인지급을 신청할 수 있다. 1차 신속지급시 지원금을 받았으나, 2차 신속지급에서 지원대상 사업체가 추가된 경우도 확인지급 절차를 통해 차액을 지급받아야 한다.

확인지급의 대상과 요건, 필요 증빙서류, 신청 시기,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이달말에 별도로 안내할 계획이다. 신속지급과 확인지급에서 지원대상자가 아님을 통보받은 사업주에 대한 이의신청 절차는 5월중 실시한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