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 로보월드’, 로봇산업의 미래 제시한다

10월 27일부터 나흘간 개최…얼리버드 신청 기업만 100곳 넘어

‘2021 로보월드’, 로봇산업의 미래 제시한다


[산업일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인 로봇 산업의 최신 흐름과 향후 지향점을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오는 10월 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간 일산 킨텍스에 마련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가 공동주관하는 ‘2021 로보월드’는 로봇산업 비즈니스 창출 및 정보 교류 등 로봇산업 활성화의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총 20개 국 200개 사가 500여 부스 규모로 참가하는 가운데 열릴 예정인 ‘2021 로보월드’에는 제조업용 로봇(협동로봇, 생산자동화 및 시험검사용 로봇 등), 서비스용 로봇(물류·자율이송로봇, 의료‧재활로봇, 살균·방역로봇, 돌봄로봇, 교육용로봇, 드론 등), 로봇부품(모터, 감속기, 그리퍼, 머신비전, 스마트센서, 제어기 등), 로봇 관련 소프트웨어(스마트제조솔루션 및 응용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제품이 전시된다.

주요 참가기업 중 ▲㈜한즈모트롤은 이번 전시회 기간 동안 서보 감속기 dstdsi, 플렉시블 피더 등의 신제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민트로봇은 제조원가를 혁신적으로 낮춰 개발한 초저가 산업용 로봇 Pal A시리즈를 선보인다. ▲㈜로보케어는 자체 개발한 ‘실벗’, ‘보미1’, ‘보미2’ 등 치매 예방 돌봄로봇을 출품한다.

아울러. 한국기계연구원, 한국로봇융합연구원, 한국전자기술연구원 등 다양한 로봇관련 기관이 대거 참가하며 괄목할 만한 연구 성과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2021 로보월드’의 공동 주관기관인 한국로봇산업협회에서는 이번 전시회를 실감형 부스와 2D‧3D 및 VR 콘텐츠를 탑재한 K-ROBOT 프리미엄 온라인전시관과 연계해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온라인전시관을 운영해 참여기업의 제품정보를 국내‧외 바이어에게 상시로 전달, 전시 참가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중소 로봇기업의 수출 부진을 타개하기 위한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로봇산업과 관련된 다양한 행사들도 전시기간 중 열린다. 동시개최 행사인 ‘2021 국제로봇콘테스트(IRC)’는 로봇인재 육성 및 로봇 기술력 향상을 도모해 로봇산업을 활성화하고 대국민 마인드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보이며, 국내 로봇제품을 대상으로 로봇 활용 수요 맞춤형 다양한 기술 개발을 통해 로봇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요·공급을 연계하기 위한 R-BIZ 챌린지도 열린다. 아울러 2021 국제로봇&비즈니스컨퍼런스도 함께 개최된다.

이 외에도, 신제품런칭쇼, 스타트업 투자 유치 데모데이 등 부대행사를 통해 언택트 시대를 이끄는 로봇산업계의 최신 트렌드를 반영하고 로봇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미래를 대비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동·서아시아, 북미, 서유럽 등의 해외바이어와의 1:1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수출상담회와 국내수요처인 대기업·중기업과 1:1 매칭을 통한 대규모 구매상담회 등 로봇 기업의 판로 확보를 지원하는 행사들도 전시 기간 중 진행된다.

로봇산업협회 관계자는 “지난 3월까지 진행됐던 얼리버드 신청기간동안 약 100여 업체가 신청했다”며, “조기 신청기간은 6월 30일 까지이며, 참가신청 및 계약금 납부 시 최대 20%의 조기 신청 할인이 제공된다”고 밝혔다.

관련뉴스

0 / 1000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