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음5G 주파수 할당, 항공·에너지·산업안전 분야까지 확산
김예리 기자|yrkim@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이음5G 주파수 할당, 항공·에너지·산업안전 분야까지 확산

기사입력 2022-10-07 14:03: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이음5G 주파수 할당, 항공·에너지·산업안전 분야까지 확산

[산업일보]
정부가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의 이행을 위해 한발 앞서가기 위한 혁신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케이티엠오에스북부(이하 ‘KTMOS북부’)와 세종텔레콤㈜의 이음5G 주파수 할당 및 기간통신사업 등록과 해군, 한국전력 및 ㈜케이티(이하 ‘KT’)에 대한 이음5G 주파수 공급을 지난 6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진정한 5G 시대 완성을 위해 이음5G 확산은 필수적이며, 이번 주파수 공급으로 인해 이음5G 주파수 할당을 받은 사업자는 7개 기관으로 늘었다면서, 이음5G 주파수 지정은 처음으로 3개 기관(해군·한국전력·KT)이 받게 됐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이음5G 주파수 공급을 통해 인공지능(AI) 기반의 공항 관제, 디지털 트윈을 통한 변전소 관리, 산업현장에서의 중대사고 예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주파수 대역으로 KTMOS북부는 28㎓대역 600㎒폭 및 4.7㎓대역 100㎒폭을, 세종텔레콤·해군·한국전력·KT는 각각 4.7㎓대역 100㎒폭을 신청했다(한국전력은 추후 28㎓ 600㎒ 폭 신청 예정).

과기정통부는 신청법인의 서비스 계획이 타당하다고 보아 전파 간섭 분석 등을 거쳐 신청 주파수 대역 전체를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주파수 공급은 기존 로봇, 공장, 의료, 미디어 분야에서 활용하도록 주파수를 공급한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가, 항공‧에너지 등 공공분야 및 산업안전 분야로 이음5G 활용 영역을 본격 확산한 것에 의미가 있다.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