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기·가스요금 폭등, 에너지복지 예산 492억 삭감
김인환 기자|kih271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전기·가스요금 폭등, 에너지복지 예산 492억 삭감

기사입력 2022-09-22 15:36:2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산업일보]
주택용 전기요금과 가스비는 연일 상승하는 데 비해 내년도 에너지복지사업 예산을 삭감, 에너지복지 정책이 뒷걸음질 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전기·가스요금 폭등, 에너지복지 예산 492억 삭감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경만 의원(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주택용 전기요금은 전년 동월 대비 17.9%(7월 기준), 주택용 도시가스 도매요금은 21.4%(9월 기준)나 올랐다.

반면, 에너지바우처와 등유바우처, 연탄쿠폰, 저소득층에너지효율개선, LED보급지원사업 등 5개 에너지복지사업 예산은 올해 총 3천318억 원에서 내년에는 2천826억 원으로 책정돼 492억 원이 삭감됐다. 그 중에서도 에너지복지의 정부 대표 사업인 에너지바우처 예산이 454억 원, 22.3%가 줄어 삭감액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2015년부터 시행한 에너지바우처 사업은 박근혜 정부 4년차 때 확정된 2017년 예산이 한번 삭감됐고, 문재인 정부 동안에는 삭감없이 매해 늘어 5년간 4배 가까이 증가했다.

김경만 의원은 “올해는 전기, 가스 요금이 급등해 더욱 커진 저소득·취약계층의 에너지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에너지바우처 지원단가를 인상하고, 지원대상도 생계·의료급여 수급가구에서 주거·교육급여 수급가구까지 확대했다”며 “전기, 가스 요금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인상될 것이 확실시되는 데, 윤석열 정부는 취약계층 지원부터 줄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금 우리 사회에서 가장 먼저 추진돼야 할 것은 부자감세가 아니라 공공성이 담보된 사회안전망 강화와 복지지출 확대다”라며 에너지 복지 예산 확충을 촉구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