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 연료·전력구입비 16.5조원↑상반기 14.3조원 영업손실
김예리 기자|yrkim@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한전, 연료·전력구입비 16.5조원↑상반기 14.3조원 영업손실

원가주의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및 관련 제도개선 정부와 긴밀히 협의

기사입력 2022-08-12 17:13:1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한전, 연료·전력구입비 16.5조원↑상반기 14.3조원 영업손실


[산업일보]
한국전력의 상반기 결산 결과, 매출액은 31조 9천921억 원, 영업비용은 46조 2천954억 원으로 영업손실 14조 3천33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손실금액이 14조 1천160억 원 증가한 것으로, 매출액은 전력판매량 증가와 요금조정에도 불구하고 3조 3천73억 원 증가에 그친 반면, 영업비용은 연료가격 급등 등으로 17조 4천233억 원 증가한 데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년동기 대비 주요 증감요인으로는 (전기판매수익) 제조업 평균가동률 증가(73.9→77.1%) 등으로 판매량이 4.0% 늘었고, 요금조정으로 판매단가가 상승하면서 2조 5천15억 원 증가했다.

자회사 연료비는 6조 8천239억 원,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는 9조 6천875억 원 증가했는데, 이는 전력수요 증가로 발전량이 증가하고, LNG, 석탄 등 연료가격 급등과 이에 따른 전력시장가격(SMP)이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로 해석된다.

발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9천119억 원 증가한 한전 측은 글로벌 연료가격 급등으로 인한 사상 최대 영업손실과 이에 따른 재무구조의 급격한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비상대책 위원회'를 구성했다.

전력그룹사 사장단으로 구성한 위원회는 부동산, 출자지분, 해외사업 등 비핵심자산 매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으며, 투자사업의 시기 조정과 비용 절감 등 자구노력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규모는 총 6조원 수준이다.

또한, 정부의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에 따라 회사 전반의 경영효율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연계해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위해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고 했다.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