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월26일] 달러화, 미국 GDP 둔화 속도 예상보다 빨라 하락세(LME Daily Report)

미국 5월 FOMC 회의록 예상보다 매파적이지 않아 안도 요소로 작용

기사입력 2022-05-27 10:55: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5월26일] 달러화, 미국 GDP 둔화 속도 예상보다 빨라 하락세(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뉴욕증시는 26일 경제지표 및 기업실적을 주시하던 가운데 저점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 출발했다.

전일 발표된 FOMC 의사록에서는 예상을 크게 벗어나는 메시지가 없어 시장참여자들에게는 안도감으로 작용했다. 돌아오는 6월 FOMC에서 연준이 자이언트스탭 금리 인상을 진행할 우려를 덜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달러화는 미국 경제의 둔화 속도가 생각보다 빠른 것으로 해석됨에 따라 약세를 나타냈으며, 위안화도 중국 경제 성장 둔화 우려로 평가절하됐다.

미국 1분기 GDP는 직전 분기보다 1.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면서 예상치 1.3% 감소보다 더 낮았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2분기에는 좀더 경제가 활성화되고 지표도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으나, 최근 이같은 전망은 많이 훼손됐다.

LME 비철 품목들은 중국의 코로나 봉쇄 및 물류대란 여파가 경제에 지속적으로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여론에 대부분 전일에 이어 약세를 지속했다. 3일째 하락세를 거듭하고 있는 전기동은 앞으로 중국의 수요 우려를 반영하며 한 때 톤당 $9,277까지 낙폭을 넓혔다.

국제 구리 연구그룹(ICSG)가 발표에 따르면, Refined Copper 시장이 지난 3월 25,000톤 공급 부족 현상을 빚으면서 2월의 95,000톤 초과 공급 대비 시장 수급상황이 더욱 타이트해짐을 시사했다. 하지만, 회복세를 이끌어내기에는 부족했다.

니켈 품목은 인도네시아의 수출 제한 조치 및 관세 정책의 변화가 수급우려를 자극하며 하방 경직성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전반적으로 중국의 봉쇄 해제 발표에도 불구하고 중국 당국에서 적극적인 활성화 지침을 내리지 않고 있는 점이 투심회복을 저지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경제 지표 및 여름철 수요 전망 등을 잘 살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