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월19일] 연은 총재, 긴축이 증시에 주는 영향 집중하지 않을 것(LME Daily Report)
임성일 기자|sm021@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5월19일] 연은 총재, 긴축이 증시에 주는 영향 집중하지 않을 것(LME Daily Report)

기사입력 2022-05-20 11:33:4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5월19일] 연은 총재, 긴축이 증시에 주는 영향 집중하지 않을 것(LME Daily Report)

[산업일보]
19일 비철금속 시장은 유럽 증시가 인플레 위협으로 약세를 보임에도 불구하고 미국 역시 경기 침체를 겪을 것이라는 예상에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대부분의 품목이 상승 마감했다.

CNBC는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의 발언을 전했다. 총재는 연준이 금리 인상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낮춰야 하며 이 것이 증시에 미치는 영향에 집중하지는 않는다고 발언했다. 연준은 시장이 이해할 수 있도록 정책을 전달하는 것이며 긴축된 금융 환경이 나타날 것이 예상돼야 한다고 밝혔다. 긴축으로 인해 주식 시장이 조정을 받겠지만 이는 어쩔 수 없는 영향일 뿐 연준이 증시 조정을 목표로 하지는 않는 것으로 해석된다.

도이치방크의 미국/글로벌 주식 전략가는 경제가 단기간에 경기 침체에 빠질 경우 S&P500 지수가 3,000선까지 추락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연말 S&P 예상치를 기존 5,250에서 4,750으로 낮추면서 아직 경기 침체가 임박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긴축기 중 발생하는 매도세에 대한 우려가 경기 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비철금속 상승은 달러화 약세도 영향이 있었지만 단기간 낙폭 과다에 따른 반발 매수세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여전히 미국 연준의 긴축이 ECB 보다 빠르고 강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비철금속이 가격 상승을 유지할 수 있을 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자료 : NH농협선물
본 자료의 내용에 의거해 행해진 일체의 투자행위 결과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