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문근영 기자|mgy0907@kidd.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무선 인터페이스 등 기술개발 진행, 국가전략 수립 및 추진

기사입력 2022-05-18 07:33: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 PDF 다운로드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산업일보]
한국 기업과 정부가 6G(6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이어 6G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기술개발, 국가전략 수립 등을 진행 중인데요.

삼성전자는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제1회 삼성 6G 포럼(Samsung 6G Forum)을 통해 6G 무선 인터페이스, 6G 지능망 등의 연구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이날 승현준 삼성리서치 사장은 “삼성의 6G 비전은 모든 사람을 위한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6G 이동통신의 핵심 안테나 기술인 재구성 가능한 지능형 표면(RIS) 기술 검증을 진행한다고 지난달 밝혔습니다. RIS는 안테나 표면의 전자기적 특성을 이용해 기지국 전파를 이용자에게 전달하는 6G 요소 기술 중 하나입니다.

정부도 2026년 세계 최초 6G 기술 시연을 목표로 국가전략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입니다.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위성통신 기술개발, 표준특허 선점 등의 계획을 수정할 것이라고 지난달 밝혔습니다. 정부 110대 국정과제에도 세계 최고의 네트워크 구축 및 디지털 혁신 가속화 등이 포함됐습니다.

10년 주기의 진화를 통해 산업 발전의 필수로 자리 잡은 통신 인프라. 경제주체들의 움직임으로 6G 조기 상용화에 대한 기대가 한껏 높아지는 시점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 미디어 ‘산소통’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카드뉴스] 초연결 시대 구현…기업·정부, 6G 주도권 확보 ‘박차’

[산업일보]
한국 기업과 정부가 6G(6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향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에 이어 6G 시대를 주도하기 위해 기술개발, 국가전략 수립 등을 진행 중인데요.

삼성전자는 최근 온라인으로 열린 제1회 삼성 6G 포럼(Samsung 6G Forum)을 통해 6G 무선 인터페이스, 6G 지능망 등의 연구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이날 승현준 삼성리서치 사장은 “삼성의 6G 비전은 모든 사람을 위한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유플러스는 6G 이동통신의 핵심 안테나 기술인 재구성 가능한 지능형 표면(RIS) 기술 검증을 진행한다고 지난달 밝혔습니다. RIS는 안테나 표면의 전자기적 특성을 이용해 기지국 전파를 이용자에게 전달하는 6G 요소 기술 중 하나입니다.

정부도 2026년 세계 최초 6G 기술 시연을 목표로 국가전략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입니다.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위성통신 기술개발, 표준특허 선점 등의 계획을 수정할 것이라고 지난달 밝혔습니다. 정부 110대 국정과제에도 세계 최고의 네트워크 구축 및 디지털 혁신 가속화 등이 포함됐습니다.

10년 주기의 진화를 통해 산업 발전의 필수로 자리 잡은 통신 인프라. 경제주체들의 움직임으로 6G 조기 상용화에 대한 기대가 한껏 높아지는 시점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 미디어 ‘산소통’




0 / 1000
주제와 무관한 악의적인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1000




추천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