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계층적 나노 구조 통한 물리 보안키 생성방법 개발

자연계에 존재하는 실크 자체 이용…소형화 기대

[산업일보]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사이버 침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로 인해 정보 유출을 방지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은 광주과학기술원 송영민 교수 연구팀 등이 누에고치에서 뽑아낸 실크에 존재하는 마이크로-나노 크기의 계층적 구조를 이용해 물리 보안키(Security Key)를 생성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계층적 나노 구조 통한 물리 보안키 생성방법 개발
▲ 실크를 이용한 물리적 복제 불가능 소자 및 모듈의 동작 원리에 대한 일러스트 (자료 : 광주과학기술원 송영민 교수)

일반적으로 물리적 복제 불가능 소자(Physically Unclonable Function, PUF)로 불리는 보안키 기술은 기존에는 복잡한 반도체 공정을 이용해서 제작해왔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된 PUF는 자연계에 존재하는 실크 자체를 이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제작공정이 필요 없다.

연구팀에 따르면, 실크를 이용한 PUF는 광학적 현상을 이용해 보안키를 추출 또는 생성 할 수 있어 소형화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 그리드 기술, 사물인터넷(IoT), 커넥티드 카 등에 연동될 경우 그 효과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실크 기반 암호키는 미국 국립표준연구소(NIST: National Institute of Standards and Technology)에서 제공하는 랜덤성 테스트를 통과했으며, 높은 재현성과 랜덤성을 나타내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했다.
김원정 기자 sanup20@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