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일보 연중기획] 탄소중립 이끄는 규제자유특구

충남, 친환경 건설소재 만들어 이산화탄소 연 12만여 톤 절감 기대

[산업일보]
정부가 규제자유특구에 ‘탄소중립’이라는 목표를 얹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도모하고 있다. 규제자유특구란, 기업의 혁신기술을 제약 없이 테스트할 수 있는 지역을 일컫는다.

지난해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충청남도는 올해 7월 본격적인 여정을 시작했다. 본보는 지난 17일, 코엑스(COEX)에서 열린 ‘제9회 국제첨단소재 및 융복합기술대전’에 참가한 (재)충남테크노파크의 이상주 책임연구원으로부터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산업일보 연중기획] 탄소중립 이끄는 규제자유특구
(재)충남테크노파크 이상주 책임연구원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방안 중 하나는 건설소재를 친환경화하는 것이다. 충남은 정유공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에 이산화탄소를 결합해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건설소재를 만들고자 다양한 실증을 거치고 있다.

이상주 책임연구원은 “현재 정유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는 그대로 대기에 배출했고,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이산화탄소와 탈황석고를 결합한 탄산화물은 건설소재로의 재활용이 허용돼 있지 않다”고 했다.

그러나 이산화탄소와 탈황석고를 결합하면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건설소재 원료로 활용해 탄소중립에 도움이 된다는 게 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실증 특례 내용에 따르면 특구사업에 참여하는 7개 기업(현대오일뱅크(주), (주)우룡, (주)SP S&A, (주)SYC, 신우산업개발(주), 한일시멘트(주), 한일에코산업(주))은 탄산화물을 생산하거나 시멘트 및 콘크리트 등의 건설소재로 재활용할 수 있다.

이 연구원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4년간의 규제자유특구 기간 동안 지정된 기업들은 탄산화물 생산공정 실증을 위한 설비를 구축하고 안정성 분석을 거쳐 양산 체계를 만들 계획”이라며 충남테크노파크는 이 과정에서 사업기획 및 변경, 특례 발굴 등을 맡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실증을 통해 탄산화물 생산 및 건설소재 상품화가 이뤄진다면, 이산화탄소 감축량은 1년에 약 12만3천 톤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을 위한 실증 특례 과정인 만큼 성공적으로 이뤄져 향후 이산화탄소 저감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는 이 연구원은 “충남테크노파크는 앞으로도 친환경은 물론 중소·중견기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충청남도는 지난해 7월 수소에너지전환 규제자유특구로도 선정돼 친환경에너지로의 전환을 위한 다양한 실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