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달러 환율, 美 장기금리 상승과 위험선호심리 훼손에... 1,180원대 후반 중심 등락 예상

[산업일보]
오늘(29일) 환율은 미국 10년물 국채금리 상승과 부채한도 협상 불확실성으로 인한 글로벌 위험선호심리 훼손에 상승이 예상된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매파적 9월 FOMC와 에너지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 주 대비 20bp 이상 상승해 1.54%대로 마감했다. 이에 S&P500지수는 2.04%, 나스닥지수는 2.83% 하락하는 등 뉴욕증시가 기술주 중심으로 급락했다. 달러 인덱스는 93.7선으로 상승하며 지난해 11월 초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레벨을 높였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이 완화되기 전 앞으로 몇 달 동안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 같다며, 인플레이션 상승은 공급 병목현상이 악화한 영향이 크다고 평가했다. 그동안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이라며 일관된 평가를 했던 파월 의장의 판단이 달라졌다는 해석으로 이어지면서 위험회피 심리는 강화됐다.

다만, 분기 말 수출업체 네고 물량 유입과 외환당국의 미세조정 경계는 환율 상승폭을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

<자료출처=한국무역보험공사>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