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스프, CATL과 양극활물질·배터리 재활용 분야 집중 협력키로

바스프, CATL과 양극활물질·배터리 재활용 분야 집중 협력키로
(위)2022년 가동 예정인 바스프의 독일 슈바르츠하이데 양극활물질 공장 건설 현장과 (아래)CATL 본사 전경

[산업일보]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가 세계 최대 배터리 기업 CATL(Contemporary Amperex Technology Co., Limited)과 함께 양극활물질(Cathode Active Materials, CAM) 및 배터리 재활용 등 배터리 소재 솔루션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선언했다.

이번 협력은 두 기업의 글로벌 탄소 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하고 CATL의 유럽 현지화를 지원하는 지속가능한 배터리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신에너지 기술 분야의 글로벌 기업 CATL은 전세계에 신에너지 응용기술을 위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유럽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독일 내 첫 번째 리튬이온 배터리 생산 공장을 건설 중이다.

바스프는 자동차 산업 최대의 화학원료 공급 기업으로, 중·고 니켈(mid- to high-nickel), 고망간(manganese-rich), 코발트 프리(cobalt-free) 양극활물질의 광범위한 포트폴리오를 확보해 글로벌 제조 및 R&D 분야를 포함한 양극활물질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 유럽에서 첨단 제조 공정 기술, 안정적인 현지 원자재 공급망, 생산 효율적인 에너지 믹스, 공급망 전반의 빠르고 효과적인 물류를 통해 양극활물질 생산을 통해 탄소발자국을 줄여나가고 있다.

바스프는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CATL과 양극활물질 및 배터리 재활용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는 동시에,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할 예정이다. CATL은 바스프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배터리 재활용 시스템을 현지화하고 안정적인 원자재 공급망을 확보해 유럽에서의 서비스 역량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